'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종영 인터뷰
김민재 "박은빈에 많이 의지했다"
"또래 배우도 배울 점 많지만"
"한석규, 느낌이 다르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천재 피아니스트로 분한 김민재/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천재 피아니스트로 분한 김민재/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석규 선배님과 또래 배우들 모두 배울 점이 많지만 느낌이 다른 것 같아요. 한쪽은 제가 의지를 많이 한다면 다른 쪽은 함께 만들어가는 기분이에요"

21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 출연한 배우 김민재를 만났다.

지난 20일 종영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그렸다. 김민재는 극 중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2위에 입상한 유명 피아니스트 박준영을 연기했다.

특히 김민재는 상대 배우 박은빈과의 멜로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두 사람의 나이는 비슷하지만 박은빈이 아역배우로 데뷔했기 때문에 경력 차이가 크다. 경력만 보면 대선배인 박은빈과의 호흡을 묻자 김민재는 "선배로서, 파트너로서 많이 의지했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태어난 년도에 채송아(박은빈)씨가 데뷔했다"며 "외유내강인 것 같다. 굉장히 단단한 사람이었다. 깊이도 있었고, 일에 대한 진중함이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박은빈과 호흡한 장면에 대해선 "진심으로 하고 싶었다"며 "멋있어 보이려고 하지 않고 감정에 집중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힘들고 부담되는 신이 있으면 은빈 누나한테 어떻게 해야할지 많이 물어봤는데 그 때마다 좋은 대답을 해줬어요. 어머니 앞에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신이 있었는데 당시 체력적으로도 힘든 상태였어요. 슬픈 감정을 표현할 때 '꼭 울어야 할까'라는 고민도 많았죠. 누나한테 '부담된다'고 하니까 '꼭 울지 않아도 된다. 못 운다고 생각하면 무의식적으로 더 그렇게 되니 많이 생각하지 말라'고 해줬어요. 그게 마음에 와닿았고 덕분에 성공적으로 마칠수 있었어요"

올해 25세인 김민재는 이번 작품을 통해 29세의 흔들리는 청춘을 그려냈다. 29세인 박은빈의 조언은 없었냐는 물음에 "'똑같다'고 했던 것 같다. '언제 29세가 됐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며 "배우 김민재의 29세는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에 몰입한 팬들은 연말 시상식에서 '베스트커플상' 수상을 응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민재는 "어떤 상이든 수상한다면 기쁘게 받겠다"면서도 "'커플상'은 너무나도 의미 있는 상이니 더욱 기쁠 것 같다"며 웃었다.

평소 춤추는 걸 좋아한다는 김민재는 앞서 시청률 공약으로 박은빈과의 '트러블메이커' 안무 커버를 내걸었다. 두 사람의 춤을 보고 싶다는 말에 김민재는 "장난식으로 7% 넘으면 하겠다고 한건데 아마 힘들 것 같다"며 "뭐든 더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한 번 상의해보겠다"고 했다.

올해 김민재는 '낭만닥터 김사부2'부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까지 두 개의 인기 작품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김민재도 2020년을 "연기를 더 사랑하게 된 순간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전작에선 대선배인 한석규와 호흡했고, 이번에는 또래 배우들과 합을 맞췄다. 차이점을 묻자 김민재는 "아무래도 한석규 선배님은 연기적인 부분에서도 배울 게 많지만 '나도 나이가 들면 저런 선배님이 돼야지'란 생각을 하게 만든다"며 "또래와 연기할 때도 많이 배우지만 느낌이 조금 다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선배님과 촬영할 때는 의지를 많이 하게 된다면 또래와는 새롭게 만들어 나가는 게 좀 더 큰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석규 선배님이 하시는 작품이라면 사실 다 함께하고 싶어요. 제 연기에 줏대가 없어서가 아니라 선배님과 작품을 할 때 많은 걸 배우고 현장에 가는 모든 순간이 너무 좋거든요. 맛있는 밥도 많이 사주세요. 밥 먹으면서 나누는 이야기도 너무 좋아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