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코 장인' 에릭, 유인나 만남
유인나 "에릭, 인자하더라"
'나를 사랑한 스파이' 오늘(21일) 첫방
에릭, 유인나./사진제공=MBC
에릭, 유인나./사진제공=MBC


배우 유인나가 에릭의 외모를 칭찬했다.

21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유인나는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라는 비밀을 가진 두 남자와 결혼한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 역을 맡았다. 웨딩드레스 만드는 일을 천직이라 여기며 누구보다 열정을 쏟지만, 첩보전에 휘말리며 잠재되어 있던 민첩함과 예리한 촉을 발휘한다.

이날 유인나는 "에릭과는 이전에도 같이 작품할 뻔한 기회가 있었는데, 인연이 닿지 않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예전부터 호감을 가지고 있던 배우였다. 실제로 연기해보니 인자하더라. 아름이한테 짧은 한마디를 해도 따듯한 눈빛과 말투를 해줬다. 이래서 로코 장인이라 하는구나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인나는 "태어나서 본 사람 중 제일 잘 생겼다. 나도 모르게 구경 하게 되더라"고 칭찬했다. 이에 에릭은 자리에서 일어나 꾸벅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