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X남주혁 /사진=tvN 제공
'스타트업' 배수지X남주혁 /사진=tvN 제공


'스타트업' 배수지, 남주혁의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스타트업'은 남도산(남주혁)을 멋진 첫사랑으로 오해하고 있는 서달미(배수지)와 그 오해를 현실로 만들기 위해 나타난 남도산이 써내려갈 청춘의 페이지를 펼쳤다.

'스타트업' 측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지난 2회에서 첫 만남이 성사된 남도산, 서달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가슴 벅찬 눈빛을 한 서달미와 더벅머리에서 몰라보게 멋있어진 남도산은 서로에게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남도산이 서달미 앞에 나서기로 한 건 누군가의 부탁 때문이 아닌 온전히 스스로 선택한 일이기에 더욱 의미를 더한다.

서달미에게 더없는 위로가 되어준 편지의 주인공이 본인은 아니지만, "도산이 넌 내 예쁜 오르골이다. 열리든 안 열리든. 네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했다"며 조건없이 고마움을 전하는 그의 순수함이 마음을 움직이게 한 것.

하지만 그동안 남중, 남고, 공대 코스를 밟으며 모태솔로의 길을 걸어온 남도산이 한껏 기대에 부푼 서달미 앞에서 멋진 첫사랑을 완벽하게 연기할 수 있을 것인지 예측불가의 전개에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둘을 이어준 편지가 사실 할머니 최원덕(김해숙)과 한지평(김선호)이 써내려갔다는 비밀이 지켜질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타트업' 제작진은 "이날 배수지와 남주혁이 같이 서있기만 해도 그림처럼 예뻤다. 청춘이라는 단어와 더할 나위 없이 어울리는 배우들"이라며 "서달미와 남도산을 통해 두 배우의 풋풋하고 귀여운 매력이 제대로 보여질 예정이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린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