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세계관 담은 '유스', 7인 라인업 완성
드디어 베일 벗었다
배우 서지훈(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노종현, 안지호, 전진서, 정우진, 김윤우, 서영주.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서지훈(왼쪽 맨 위부터 시계방향), 노종현, 안지호, 전진서, 정우진, 김윤우, 서영주. /사진제공=각 소속사


방탄소년단 세계관을 담은 드라마 ‘유스(YOUTH)’가 신선하고 파격적인 라인업을 완성했다.

‘유스’는 위태롭고 미숙한 일곱 소년의 성장기를 다룬 작품이다. 저마다의 비밀을 가진 소년들이 서로의 아픔을 공감하며 소중한 존재로 성장하는 과정이 풋풋한 감성과 공감을 선사한다.

드라마 ‘네 이웃의 아내’, ‘유나의 거리’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재홍 감독과 드라마 ‘눈이 부시게’, ‘역도요정 김복주’, ‘송곳’, ‘올드미스 다이어리’ 등을 집필한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면서도 따스한 성장물을 그릴 예정이다.

작품의 제작 소식은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BU(BTS Universe)는 실제 아티스트와는 별개의 서사를 가지고 있는 세계관으로, 비유와 상징의 방법을 통해 다양한 스토리를 펼쳤다. 이 작품은 BU의 기본 설정을 토대로 드라마 특성에 맞게 변형했으며, 세계관 속 일곱 소년의 성장 서사를 그린다.

이런 가운데 세계관을 풍성하게 할 캐스팅이 최종 결정돼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먼저 아버지의 그늘에 갇힌 소년, 완벽해 보이지만 감정 표현에 서툰 김석진 역은 배우 서지훈이 맡았다. 국회의원 아버지를 둔 김석진은 말 잘 듣는 착한 아들로, 자신의 인생이 아닌 아버지의 설계도 안에서 살았다. 그는 새로 전학 간 곳에서 만난 소년들을 통해 애써 외면하고 묻어둔 감정을 마주하게 된다. ‘그놈이 그놈이다’, ‘어서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계룡선녀전’, ‘학교 2017’, ‘솔로몬의 위증’ 등에서 많은 사랑받은 서지훈이 소년들을 만나 성장하는 캐릭터를 세밀한 연기로 풀어낸다.

자신만의 연기 색이 확실한 배우 노종현은 살벌한 소문을 가진 소년 민윤기로 변신한다. 무뚝뚝하지만 속내는 따뜻한 ‘츤데레’ 민윤기에게는 엄마를 죽이고 집에 불을 질렀다는 소문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 엄마가 전부였던 세상에 낡은 피아노가 유일한 안식처가 돼 버린 인물이다. 편견 없이 자신을 따르는 전정국(전진서 분)을 통해 불안한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서로의 상처를 치유한다. 드라마 ‘꼰대인턴’, ‘라이프 온 마스’,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에서 팔색조 매력을 뽐낸 노종현이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변신을 펼칠지 기대가 쏠린다.

신예 안지호의 합류도 흥미롭다. 안지호는 세상에 홀로 버려진 소년이자 긍정 마인드를 가진 댄싱머신 정호석으로 분한다. 어린 시절 놀이공원에 버려진 아픔이 있지만, 누구보다 밝은 에너지를 가진 인물이다. 영화 ‘우리집’, ‘보희와 녹양’, ‘나의 특별한 형제’ 등과 드라마 ‘그리다, 봄’,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한 그가 다채로운 얼굴로 캐릭터의 깊이를 더한다.

매 작품 탄탄한 연기로 호평받은 서영주는 평범한 일상이 꿈인 소년 김남준으로 등장해 공감대를 높인다.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돼 버린, 팍팍한 현실에 일찍 어른이 된 캐릭터다. 온갖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면서도 1등을 놓치지 않을 만큼 책임감이 강하다. 영화와 드라마, 연극 무대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서영주의 진가가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신선한 비주얼을 장착한 신예들도 합류했다. 해맑은 미소 속에 말 못 할 비밀을 숨긴 소년 박지민 역은 김윤우가 맡았다. 가족들의 과보호, 거짓으로 점철된 어린 시절이 트라우마로 남아 진짜 자신이 누구인지 혼란스러운 인물이다. 술주정뱅이 아버지와 사는 상처투성이의 위태로운 소년 김태형은 정우진이 연기한다. 엄마의 가출과 함께 변해버린 아빠가 캐치볼을 해주던 예전의 자상한 모습으로 언젠가 돌아올 것이라 믿는 순수함을 지녔다.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로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낙점된 두 사람의 활약이 주목된다.

끝으로 존재 이유가 궁금한 소년 전정국 역은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전진서가 맡았다. 불안정한 가족 틈에서 행복을 느낄 수 없던 전정국은 살아가는 의미도, 죽음에도 무감한 인물이다. 앞선 작품에서 부모의 이혼으로 혼란을 겪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낸 만큼, 위태로운 내면을 어떻게 풀어낼지 기다려진다.

‘유스’ 제작진은 "일곱 소년이 처한 현실을 사실적이고 유쾌하게 담아내는 동시에 복잡한 심리를 그려야 하는 작품이다.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연기력, 인물 간의 케미가 무엇보다 중요했다”면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할 배우들, 신선한 비주얼의 신예들로 라인업을 완성했다. 일곱 소년 그리고 방탄소년단 세계관을 완성할 이들의 시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유스는' 내년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