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순서' 논란 끝에 라인업 확정
이진혁 등 라이징 스타 대거 합류
5억뷰 신화 '연플리' 이슬 작가 신작
'디어엠' 박혜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재현, 배현성, 노정의 등 배우 군단/ 사진=KBS2 제공
'디어엠' 박혜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재현, 배현성, 노정의 등 배우 군단/ 사진=KBS2 제공


KBS2 새 드라마 ‘디어 엠’(Dear. M)이 우여곡절 끝에 청춘 라인업을 완성했다.

‘디어 엠’은 서연대학교를 발칵 뒤집어놓은 커뮤니티 글의 주인공 ‘M’을 찾으며 핑크빛 추리를 펼치는 청춘 로맨스 드라마. 가슴 뛰는 것들에 전부를 거는 당차고 순수한 20대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디어 엠’은 캠퍼스를 발칵 뒤집은 익명의 커뮤니티 글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설렘 가득한 전개 속 우정과 사랑 그 사이에서 감정의 줄타기를 보여줄 박혜수(마주아 역)와 재현(차민호 역)의 로맨스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노정의가 서지민 역에 새로 캐스팅 되면서 배현성(박하늘 역)과 달달한 ‘서연대 자석커플’ 연기를 예고하고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이들과 캠퍼스 라이프를 채울 청춘 배우 군단으로 이진혁(길목진 역), 우다비(황보영 역), 이정식(문준 역), 황보름별(최로사 역), 권은빈(민양희 역), 조준영(반이담 역)이 합류해 막강한 캐스팅 조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이진혁은 재현과 배현성의 룸메이트이자 심리학과 2학년 길목진으로 분한다. 캠퍼스 라이프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숙사 생활 속 깨알 웃음을 책임지는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할 예정. 24살의 경영학과 1학년인 늦깎이 신입생 황보영 역은 우다비가 맡아 시크한 언니미(美) 발산은 물론 박혜수와 노정의의 연애상담꾼으로 활약한다.

이어 서연대 응원단 부단장 최로사 역은 황보름별이 열연한다. 노정의와 고등학교 동창 관계로 등장하며, 부드러운 리더십과 스윗한 매너를 겸비한 후배들의 롤모델 문준 역은 이정식이 소화한다.

권은빈은 재현과 같은 컴퓨터공학과 민양희 캐릭터를 맡아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소유자로 변신을 예고하고 있으며, 조준영은 자유분방하면서도 진중함을 잃지 않는 모습으로 상대를 무장해제시키는 연하남 반이담 역을 연기한다.

이처럼 통통 튀는 개성과 매력을 가진 배우들이 똘똘 뭉친 ‘디어엠’은 누적 5억 뷰의 신화 ‘연애플레이리스트’(이하 ‘연플리’) 세계관의 연장선이란 점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연플리’ 이슬 작가와 KBS 2부작 뮤직드라마 ‘투 제니’를 연출한 박진우 감독과 ‘회사 가기 싫어’, ‘연애혁명’의 서주완 감독이 함께 의기투합한 작품이기에 어떤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지 기다려진다.

‘디어 엠’ 관계자는 “젊은이들의 꿈과 사랑, 도전을 표현해낼 든든한 청춘 배우 라인업이 완성됐다. 요즘 대학생들의 현실적이고도 풋풋한 캠퍼스 낭만을 다루는 만큼 시청자들의 재미와 공감, 더 나아가 추억을 소환하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디어 엠’(Dear. M)은 2021년 상반기 첫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