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JTBC '18 어게인' 출연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가장 홍대영 役
"오롯이 캐릭터 감정에 집중하려고 했다"
/사진=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현장 스틸컷
/사진=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현장 스틸컷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 출연 중인 배우 윤상현이 따뜻하고 듬직한 가장의 매력이 물씬 풍기는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상현은 극 중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애써 외면한 채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가장 홍대영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윤상현은 현실 아빠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리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 그는 "지인들이 나한테 홍대영이 보인다고 해준다. 그만큼 '홍대영의 모습이 현실적이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대영의 모습이 꼭 우리 아빠를 보는 것 같다'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가족을 위해 필요할 때 큰 버팀목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꿈을 포기하면서 희생하는 이 시대 가장의 모습이 많은 공감을 산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이 믿고 소통할 수 있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윤상현. 그는 "권위적으로 자식들에게 설교하는 아버지가 아닌, 힘들거나 고민이 있을 때 친한 친구처럼 들어주고 든든하게 의지할 수 있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연기할 때 중점을 둔 점에 관해서는 "오롯이 홍대영의 감정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윤상현은 가장 공감되는 장면으로 홍대영이 센터장에게 주먹을 날린 장면을 꼽으며 "가족만을 바라보고 헌신하며 살아가는 캐릭터가 가장 잘 표현된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좋았던 장면으로는 8회에서 홍대영 아버지 홍주만(이병준 분)의 뒷모습을 보며 눈물을 흘렸던 버스 장면을 골랐다. 이는 홍대영이 "아버지처럼 살고 싶지 않았다. 그러던 내가 아버지의 삶을 물려받았다"며 18년간 연을 끊고 살아온 아버지의 삶에 비로소 공감하는 장면이다.

윤상현은 "나 또한 어렸을 때 홍대영과 같은 마음을 가진 적이 있었기에 방송을 보며 옛 생각이 나기도 했다"며 공감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윤상현은 "홍대영이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 사람이기에 실수도 하고 철부지 같은 면모도 보인다. 하지만 가족들의 곁에서 과거 부족했던 모습들을 반성하며 성장하는 홍대영의 모습에 집중하면 남은 방송들을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8 어게인'은 오는 1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다음은 윤상현이 전한 일문일답이다.

Q. '18 어게인'에 출연한 이후 주변 반응과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은 무엇인가?

지인들이 나한테 홍대영이 보인다고 해준다. 그만큼 '홍대영의 모습이 현실적이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 '홍대영 모습이 꼭 우리 아빠를 보는 것 같다'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가족을 위해 필요할 때 큰 버팀목이 되려 노력하고, 꿈을 포기하면서까지 희생하는 이 시대 가장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산 것 같다.

Q. 홍대영을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과 가장 공감 가는 장면은 무엇인가?

오롯이 홍대영의 감정에 집중하려고 했다. 온갖 홀대를 당하면서 가족을 위해 10년간 꿋꿋하게 버텼던 회사에서 가족 이야기를 안 좋게 하는 센터장에 대한 분노를 참지 못하고 주먹을 날리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이 장면에서 가족만을 바라보고 헌신하며 살아가는 캐릭터가 가장 잘 표현된 장면이라고 생각한다.

Q. 가족에게 어떤 아버지이길 바라는가?

가족들이 믿고 소통할 수 있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 권위적으로 자식들에게 설교하는 아버지가 아닌 힘들거나 고민이 있을 때 친한 친구처럼 들어주고 든든하게 의지할 수 있는 아버지가 되고 싶다.

Q. 방송을 보면서 가장 좋았던 장면은?

18년간 연을 끊고 살았던 홍대영이 비로소 아버지를 이해하게 되었을 때 "아버지처럼 살고 싶지 않았다. 그러던 내가 아버지의 삶을 물려받았다"고 내레이션을 통해 말한다. 나 또한 어렸을 때 홍대영과 같은 마음을 가진 적이 있었기에 방송을 보며 옛 생각이 나기도 했다.

Q.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는?

홍대영이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 사람이기에 실수도 하고 철부지 같은 면모도 보이지만, 가족들의 곁에서 과거의 부족했던 모습들에 반성하며 성장하는 홍대영의 모습에 집중하면 남은 방송들을 더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