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스타트업' 18일 방송
배수지, 오매불망 첫사랑 기다리는 중
남주혁X김선호, 뜻밖의 브로맨스 예고
/사진=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현장 스틸컷
/사진=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현장 스틸컷


배우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가 일촉즉발 재회를 앞두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다.

18일 방영되는 '스타트업' 2회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 남도산(남주혁 분), 한지평(김선호 분)이 한자리에 모여 뜻밖의 중고 거래 현장을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서달미는 언니 원인재(강한나 분)에게 지지 않기 위해 허세를 부리다, 어릴 적 주고받았던 편지의 주인공 남도산이 남자친구라는 말을 내뱉었다. 편지들이 할머니 최원덕(김해숙 분)의 부탁을 받은 한지평이 썼다는 비밀을 모르는 그는 일을 수습하기 위해 첫사랑을 찾아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다.

이와 관련해 '스타트업' 제작진은 현장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에는 스쳐 지나가는 수많은 사람 속 오매불망 남도산을 기다리는 서달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설렘 반, 걱정 반의 얼굴을 한 그가 어떻게 진짜 남도산을 찾아냈으며, 심지어 왜 중고 거래라는 남다른 방식을 택하게 됐을까.

서달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진짜 남도산 앞에는 불행 중 다행처럼 모든 비밀의 키를 쥔 한지평이 나타난다.

회사 삼산텍을 창업한 후 투자금을 까먹으며 가문의 망신 직전에 다다른 남도산에게 투자 천재로 정평이 난 한지평의 존재는 한 줄기의 빛과 같다. 눈이 휘둥그레진 남도산의 표정이 당시의 심정을 대변해주는 듯하다.

단호한 표정의 한지평은 남도산을 잡아끌며 현장을 벗어나려고 한다. 아직 풋내기인 남도산과 여유를 갖춘 한지평, 두 사람의 극과 극 온도 차가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한다.

한편 '스타트업' 2회는 18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