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써치, 지난 17일 첫 방송
정수정X장동윤, 헤어진 연인으로 수색대서 재회
수색 작전 중 미지의 적에 '충격'
/사진=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방송화면
/사진=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방송화면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가 충격적인 밀리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알렸다.

지난 17일 처음 방송된 '써치'에서는 최전방 비무장지대 '둘 하나 섹터'에서 벌어진 사건으로 막을 올렸다. 조민국 대위(연우진 분)가 이끄는 수색 작전은 군사분계선에서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핵개발부대 연구위원 리경희 소좌(이가경 분)로 인해 변수를 맞았다. 귀순 작전을 시작하려는 찰나, 리 소좌를 추격하던 북한군 무리와 마주친 것. 서로 총구를 겨눈 채 어느 한쪽도 쉽사리 물러설 수 없는 대치 상황이 이어졌다. 그때 시초를 알 수 없는 단 한 발의 총성을 시작으로 총격전이 벌어졌고, 평화의 땅은 순식간에 참사 현장이 돼버렸다.

그로부터 23년이 지난 2020년, '둘 하나 섹터'에서 또 다른 사건이 발생했다. 329GP 외곽으로 떨어진 축구공을 찾기 위해 발을 디딘 권 일병(조연호 분)과 오 상병(이경민 분)이 의문의 습격을 당한 것. 구역을 나눠 각자 둘러보기로 한 사이, 살해된 권 일병을 발견한 오 상병은 잔뜩 겁에 질린 채 줄행랑을 쳤다. 그러나 총 한번 쏴보지도 못할 정도로 급습을 당한 뒤, 알 수 없는 곳으로 끌려갔다.

오 상병 실종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화생방 방위사령부 손예림 중위(정수정 분)가 투입됐다. 조사 결과 발생한 의문은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 현장 근처에서 북한 민경대 군화 자국이 발견됐고, 혈흔이 일정한 방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아 무언가로부터 끌려간 것이 분명했다. 이에 손 중위는 "사라진 오 상병을 공격한 것이 동물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이로써 단순 야생 동물의 습격인 줄 알았던 사건이 북의 도발 가능성으로 번지자, 비무장지대에는 비상이 걸렸다. 긴급 병력 지원 요청에 수색대 에이스 용동진 병장(장동윤 분)이 ‘군견 핸들러’로 차출됐고, 손 중위는 특임 장교로 수색대에 배속됐다. 어둠이 짙게 깔리고 정적만이 감도는 비무장지대에서 실종자 수색에 나선 대원들은 긴장감을 늦추지 못했다.

그때 적의 흔적을 감지한 정찰추적견 레오가 풀숲 한가운데로 달리기 시작했다. 이를 급히 쫓던 용 병장과 손 중위는 실체를 알 수 없는 미지의 적과 마주쳤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실루엣만 드러내 형체를 분간할 수 없었지만, 뿜어져 나오는 서늘한 기운은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용 병장과 손 중위는 엄청난 속도로 사라진 적을 보고도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충격에 휩싸였다.

결국 오 상병은 수상쩍은 교상과 수포를 남긴 채 시체로 발견됐다. 시신을 수습해 돌아가려는 찰나, 근처에 도사리고 있던 들개떼의 공격을 받고 총격이 이어졌다. 이에 비무장지대는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지뢰밭으로 뛰어든 레오와 용 병장의 엔딩과 함께 한 달 전 '둘 하나 섹터' 폐건물에 들어선 들개가 무언가를 만난 뒤 붉은 눈으로 변이한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돼 극도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써치'는 급속도로 펼쳐진 사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 장동윤과 정수정 등, 각본과 연출, 연기의 삼박자가 합을 이루며 완성도를 높였다.

장동윤은 특유의 능청스러운 유머를 구사하며 틈틈이 긴장감을 완화했다. 또한 1년 전 서로의 배신이라 생각하며 헤어진 듯한 용 병장과 손 중위의 관계는 흥미를 자극했다. 왠지 사연이 있어 보이는 두 사람의 과거가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미쳤다. 역시 OCN", "이건 영화다, 영화", "그래서 '미지의 적'의 실체가 뭐냐, 다음 회가 벌써 궁금하다", "반말과 존댓말을 오가는 용 병장과 손 중위의 특이한 관계 재미있다"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가구 평균 2.6%, 최고 3.2%를 기록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2.7%를 나타내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한편 '써치' 2회는 18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