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스타트업' 지난 17일 첫 방송
배수지, 남주혁 찾기 예고
김선호X김해숙, 과거 인연에 눈물샘 '폭발'
/사진=tvN 토일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설렘 가득한 청춘들의 항해가 시작됐다.

지난 17일 처음 방송된 '스타트업'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 한지평(김선호 분), 원인재(강한나 분)의 필연적 재회부터 한지평이 이름을 빌려 보낸 편지 때문에 본의 아니게 서달미의 첫사랑이 된 남도산(남주혁 분)까지 각기 다른 인생의 항로에 오른 네 사람의 이야기가 베일을 벗었다.

이날 방송에는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소재로 한 만큼 화려하고 놀라운 드론쇼 오프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스타트업 릴레이 강연 도중 "이기적인 선택은 없었나? 서인재"라고 묻는 서달미와 "내 이름은 원인재"라고 답한 네이쳐모닝 CEO 원인재의 의미심장한 신경전, 서달미를 보고 놀란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의 표정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졌다.

서달미는 어린 시절 창업으로 가난을 겪은 아빠의 곁에 남았고, 원인재는 돈을 택해 이혼한 엄마를 따라가면서 성을 바꿨다. 그렇게 친자매의 사이에는 깊은 골이 생겼다.

이에 언니 원인재에게 지고 싶지 않았던 서달미는 허세를 부렸다. 그는 만난 적도 없는 어릴 적 편지의 주인공 남도산을 남자친구로 내세워 파티에 가겠다는 선전포고했다. 그러나 곧바로 후회한 서달미는 뒷수습할 생각에 정신을 놓아버린 모습으로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묘하게 신경이 쓰인 서달미를 지켜보다가 따라간 한지평은 그곳에서 어린 시절 오갈 데 없던 자신을 거둬준 서달미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 분)을 봤다. 과거 한지평이 오해로 인해 모진 말을 내뱉을 때도 어른스럽게 보듬어준 은인이다.

또한 서달미를 위로해줬던 편지는 어렸던 그에게 친구를 만들어주자던 최원덕의 부탁으로 시작됐다. 이후 신문에 난 수학올림피아드 수상자 남도산의 이름만 빌려 한지평이 써서 보낸 것이라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예측 불가한 운명을 예고했다.

벚나무 아래 우편함에 편지를 넣은 서달미의 마음을 담은 듯 날아간 작은 벚꽃잎이 최원덕과 재회한 한지평을 지나, 진짜 남도산에게 닿은 장면은 마침내 프로그램을 완성한 천재적인 개발자 남도산의 환한 미소와 함께 "그래서 나는 이제 남도산 너를 찾아야겠다"는 서달미의 다짐이 오버랩됐다.

본의 아니게 얽힌 두 남녀가 과연 어떻게 만나게 될지 뜨거운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이처럼 '스타트업'은 청춘 그 자체가 된 네 명의 주인공과 묵직한 울림을 전한 김해숙, 특별 출연 김주헌(서청명 역), 믿고 보는 아역들의 활약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비주얼 파티 터졌다", "서사도 탄탄하고 배우들 연기도 최고", "트렌디하면서도 몽글몽글한 감성 때문에 푹 빠졌다", "재밌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청춘 케미 벌써 기대된다" 등 열띤 반응을 쏟아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했으며,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5.0%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4%, 최고 4.0%, 전국 평균 2.9%, 최고 3.3%를 기록해 수도권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스타트업' 2회는 18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