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JTBC '경우의 수' 출연
사진작가 이수 役
어긋난 짝사랑으로 깊은 여운 선사
/사진=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방송화면
/사진=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어긋난 짝사랑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경우의 수'에는 경우연(신예은 분)을 향한 마음을 자각한 이수(옹성우 분)의 엇갈린 사랑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는 오랜만에 아버지의 집으로 향했다. 그는 이혼했으면서도 화목한 가족처럼 따뜻하게 자신을 대하는 부모님을 만났다. 그러나 쉽게 적응할 수 없었다. 어릴 적 부모님의 잦은 싸움으로 상처와 트라우마가 있는 이수에게 지난날을 사과하는 이들의 모습은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화나고 속상한 상황 속 이수는 경우연을 떠올렸다.

경우연은 힘없는 상태의 이수를 위로했다. 이에 감정이 환기된 이수는 이내 경우연과 온준수(김동준 분)의 사이를 물었고, "곧 사귀게 될 것"이라는 경우연의 말에 심장이 내려앉았다.

이후 이수는 "둘이 따로 보지 말자"는 경우연의 말에 "친구든 파트너는 계속 곁에 있어 달라"고 붙잡았다. 아직 사랑을 잘 모르는 이수에게는 경우연의 옆에 머물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었다.

파트너처럼 호흡을 맞춰가는 경우연과 이수는 서울 곳곳을 사진과 글로 담아냈다. 그러던 중 이수는 홀린 듯이 카메라에 경우연을 담고는 멈칫했다. 사람을 찍게 된다면 자신이 많이 좋아하는 사람일 거라던 이수는 그제야 비로소 마음을 깨달았다. 그는 자신의 마음에 확신을 얻기 위해 경우연과 포옹했다. 이후 경우연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다.

경우연이 특별한 사람과 가고 싶다던 남산타워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이수는 첫 데이트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가했다. 그러나 이수는 약속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경우연을 만나기 위해 남산타워로 향하던 이수는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입원했다. 이수를 기다리던 경우연은 그의 전화를 받고 약속에 나오지 않았다고 거짓말했다. 이수도 태연하게 교통사고 소식을 숨겼다.

제대로 엉켜버린 이수와 경우연의 관계와 오해가 보는 이들을 애타게 했다.

옹성우는 사랑을 깨닫게 된 인물의 변화를 흡인력 있게 그려냈다. 상황에 따라 섬세하게 녹여낸 열연은 짙은 여운을 남기며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케 했다. 울림을 전하는 내레이션 또한 인상적이었다. 옹성우는 특유의 차분한 목소리로 작품의 분위기와 감성을 한층 짙게 만들었다.

한편 '경우의 수'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