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스타트업' 지난 17일 첫 방송
김선호,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 役
/사진=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방송화면


배우 김선호가 첫 등장부터 훈훈한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다.

지난 17일 처음 방송된 '스타트업' 1회에서 김선호는 성공한 투자자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을 연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지평은 럭셔리한 자동차, 한강이 보이는 고급 아파트, 가차 없는 냉철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스타트업 릴레이 강연에 패널로 참석한 그는 토크 중 서달미(배수지 분)의 등장에 눈빛이 변했다.

강연이 끝난 후 한지평은 서달미를 따라나섰다. 버스 정류장에 머리를 쿵쿵 박는 서달미를 지켜본 그는 "왜 저래"라며 당황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이내 역동적으로 감정이 바뀌는 서달미를 따라 환하게 웃고 걱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는 등 감정이 동기화된 모습을 보였다. 계속해서 서달미를 뒤쫓아간 한지평은 한 핫도그 트럭에 다다랐다. 그곳에서 최원덕(김해숙 분)을 발견한 그는 놀람과 그리움이 뒤섞인 눈빛을 드러냈다.

사실 최원덕은 과거 보육원 시설에서 나와 머물 곳이 없던 한지평을 거둬준 은인이다. 한지평은 최원덕의 부탁을 받고 남도산(남주혁 분)의 이름으로 서달미에게 편지를 써주었다. 이렇게 얽히고설킨 이들이 15년 만에 재회한 것.

최원덕의 핫도그 트럭으로 향한 한지평은 "할머니, 저예요"라고 말했다. 한지평을 알아본 최원덕은 "순둥이냐?"라고 물었고, 한지평은 눈물이 가득 고인 채 최원덕을 애틋하게 바라봐 뭉클함을 전했다.

이처럼 김선호는 냉철함과 애틋함을 오가는 눈빛으로 극의 무게를 더했다. 그는 다채로운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인물이 가진 서사에 힘을 실었다.

한편 '스타트업'은 18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