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써치' 17일 첫 방송
장동윤, 장르물 첫 도전
정수정 "여군 캐릭터 위해 직접 군인 만나"
배우 윤박(왼쪽부터), 정수정, 이현욱, 문정희, 장동윤이 1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토일드라마 ‘써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배우 윤박(왼쪽부터), 정수정, 이현욱, 문정희, 장동윤이 1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OCN 새 토일드라마 ‘써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OCN


OCN이 '트랩', '타인은 지옥이다', '번외수사'를 이을 네 번째 드라마틱 시네마를 선보인다. 배우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OCN 새 토일드라마 '써치'다.

13일 오후 '써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과 임대웅 감독이 참석했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한 최정예 수색대의 사투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시간 위의 집’, ‘무서운 이야기’를 연출한 임대웅 감독과 다수의 영화에서 극본, 연출을 맡았던 구모 작가와 고명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임 감독은 "밀리터리 스릴러가 주 장르다. 여기에 액션과 휴먼, 미스터리 등 여러 가지 장르가 골고루 섞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로 영화를 연출하다가 이번에 드라마틱 시네마를 하게 됐는데 너무 좋다"면서 "드라마는 긴 서사가 있고 영화는 2시간이라는 제한적인 요소가 있다. 하지만 드라마틱 시네마는 10부작이라는 적정 요소가 있어 장르물의 특성을 살리는 데 큰 강점을 지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밀리터리 스릴러로 영화 '더 프레데터', '알 포인트'가 있었다. 두 작품과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임 감독은 "'더 프레데터'는 액션에 가깝고, '알 포인트'는 정통 호러 영화에 가깝다"며 "두 작품 모두 좋아하는 팬이다. 밀리터리 스릴러라는 장르 특성상 두 작품의 색깔이 묻어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꼭 그런 류의 영화가 아니더라도 이런 장르를 좋아하는 시청자들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신문이나 뉴스 장면을 그대로 쓰는 등 사실적인 표현에 치중했다"며 "DMZ에서 촬영할 수 없기 때문에 여러분이 상상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고 털어놓았다.
장동윤과 정수정은 '써치'에서 각각 말년 병장이자 군견병 용동진 역을, 화생방 방위사령부 특임대대 중위 손예림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OCN
장동윤과 정수정은 '써치'에서 각각 말년 병장이자 군견병 용동진 역을, 화생방 방위사령부 특임대대 중위 손예림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OCN
장동윤은 말년 병장이자 군견병 용동진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그는 "대본이 재밌었다. 장르물인데도 특정 마니아층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재미를 찾을 수 있는 요소가 많아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증량한 장동윤. 그는 "군견병이고 특임대에 합류해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인물이다. 용동진 자체가 신체 능력이 뛰어나다는 설정이 있다"면서 "실제로 말년 병장들이 잘 먹고 지내서 살이 좀 찌더라. 군인 캐릭터에 맞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임 감독은 "현장에서 장동윤은 말년 병장 그 자체다. 후임 병사들에게는 엄하고 간부들에게는 잘한다"고 전했다.

군견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장동윤은 "훈련소에서 훈련할 때는 익숙한 공간이라 그런지 잘하더라. 그래서 촬영할 때 문제가 없을 줄 알았다"며 "아무래도 촬영장에서는 연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전 출연진 통틀어서 가장 연기를 잘한 친구가 아닐까 싶다"며 웃었다.

정수정은 화생방 방위사령부 특임대대 중위 손예림을 연기한다. 그는 "대본을 읽었을 때 신선하고 재밌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자신이 연기하는 손예림에 관해 "매 순간 이성적이며 특임대의 중심을 잡아준다"면서 "엘리트 군인다운 면모를 보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액션 스쿨을 다니면서 훈련을 받았다"며 "실제로 여군들과 미팅도 하고 인터뷰도 하면서 말투나 자세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OCN 드라마 '플레이어' 이후 두 번째 액션을 하게 된 정수정. 그는 "'플레이어'에서는 서로 합을 맞춰가면서 액션을 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한 번 액션을 했기 때문에 두 번째는 수월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라"라면서 "군인 역인 만큼 현장에서 총기를 들고 액션을 해야 해서 그 전과는 너무 달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새롭게 도전하는 마음으로 임했다. 특히 한여름에 총기를 들고 산속을 뛰어다닌 게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써치'에서 문정희는 특전사 예비역이자 DMZ 기념관 해설사 김다정으로 분한다. /사진제공=OCN
'써치'에서 문정희는 특전사 예비역이자 DMZ 기념관 해설사 김다정으로 분한다. /사진제공=OCN
문정희는 특전사 예비역이자 DMZ 기념관 해설사 김다정으로 분한다. 그는 '써치'에 관해 "밀리터리, 액션, 스릴러 안에 따뜻함이 있는 드라마"라면서 "액션 장면이 많아서 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다. 시청자들이 새롭게 볼 수 있는 드라마로 매력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연기하는 김다정에 관해서는 "다른 배우들은 군인으로 나오는데 나만 해설가를 하고 있다. 전직 군인으로 자신이 살고 있는 마을에 어떤 사건이 터지면서 특임대와 만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각하는 것 그 이상으로 다가갈 것이다. 촬영 현장에서 전부 군복을 입고 촬영했던 게 생각난다. 그때 느꼈던 단결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윤박(왼쪽)과 이현욱은 '써치'에서 각각 특임대 엘리트 팀장 송민규로, 참된 군인 정신의 소유자이자 특임대 부팀장 이준성으로 나온다. /사진제공=OCN
윤박(왼쪽)과 이현욱은 '써치'에서 각각 특임대 엘리트 팀장 송민규로, 참된 군인 정신의 소유자이자 특임대 부팀장 이준성으로 나온다. /사진제공=OCN
윤박은 완벽한 스펙의 사령부 최고의 엘리트 장교 송민규로 나온다. 그는 "나와 정반대의 인물을 도전해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을 살면서 많이 접할 수 없는 직업군에다가 DMZ다. 이걸 정확히 구현하기가 힘들었다"며 "하나하나 시간이 지나면서 익숙해지니까 재밌더라"라며 웃었다.

이현욱은 참된 군인 정신의 소유자이자 특임대 부팀장 이준성으로 변신한다. 그는 "이준성은 인간적인 매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그전에는 비인간적인 캐릭터를 많이 했기 때문에 새로웠다. 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굉장히 따뜻한 인물이지만 눈빛으로 알 수 없는 속내를 드러낸다. 복합적인 심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을 위해 9kg을 감량했다는 이현욱. 그는 "작품에 합류한 이후 체지방을 다 태우려고 했다. '타인은 지옥이다' 이후 9kg이 빠졌다"면서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있어서 홈트레이닝 위주로 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주로 턱걸이나 팔굽혀펴기 등 맨손 운동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장동윤(왼쪽)과 정수정이 1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써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OCN
장동윤(왼쪽)과 정수정이 1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써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OCN
장동윤과 정수정의 호흡은 어땠을까. 장동윤은 "실제로 만나보니 되게 착하고 여린 면이 있더라. 마인드가 열려있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정수정은 "대본리딩 현장에서 처음 만났는데 원래 알고 있던 사람처럼 친근했다"며 "그게 현장에 자연스럽게 묻어나와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임 감독은 "배우들이 상당히 고생한 작품이다. 더운 날씨에 군장을 들고 액션을 소화했다"면서 "다른 드라마와 달리 본편이 끝난 후 에필로그가 있다. 그 부분도 끝까지 봐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정수정은 "브라운관에서는 볼 수 없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힘을 실었다.

한편 '써치'는 오는 17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