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촬영현장서 '불'
"경미한 찰과상, 화상입어"
'펜트하우스', 26일 첫 방송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제공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제공


'펜트하우스' 촬영 중 스태프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SBS 측은 "3주 전 쯤 화재 신을 촬영하던 중에 불이 커져서 발생한 사고로, 두 명의 스태프가 각각 경미한 찰과상과 화상을 입었다"라고 밝혔다.

SBS에 따르면 제작진은 촬영을 중단하고 스태프의 치료에 집중했다. 이어 "놀라셨을 스태프와 연기자 분들을 위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안전한 촬영 약속을 드리며 촬영을 재개했다. 안전에 만전을 기하여 작업하고 있으며 놀라셨을 스태프, 연기자, 시청자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펜트하우스'는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등 배우들의 조합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으로, 오는 26일 밤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