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오늘(7일) 첫방
고경표 "서현, 배우로서 많이 의지"
배우 고경표, 서현./사진제공=JTBC
배우 고경표, 서현./사진제공=JTBC


배우 고경표가 서현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밝혔다.

7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생활'은 생활형 사기꾼들이 모든 기술을 총동원해 국가의 거대한 사생활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고경표는 대기업 팀장인 척 살아가는 스파이 이정환 역을 맡았다. 고경표는 "캐릭터가 이끌어가는 서사들이 재밌었다. 만나는 인물들 간에 얽히고설킨 이야기들, 그걸 풀어가는 과정들이 몰입도 있게 다가왔고, 이걸 잘 표현해내면 시청자분들에게 큰 즐거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경표는 "이정환은 대기업 비밀부서 팀장임과 동시에 흥신소 사장이다. 흥신소는 회사에서 주어진 임무를 드러나지 않는 곳에서 수행하기 위한 가름막 같은 것"이라며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난관이 계속 생긴다. 그걸 어떻게 헤쳐 나가는지 봐주면 재밌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경표와 서현은 방송 전부터 '판교 신혼부부'라는 애칭이 붙을 정도로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하고 있다. 이에 고경표는 "같이 붙어있을 때 느껴지는 분위기를 드라마에서 고스란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서현의 매력을 묻자 고경표는 "현장에서 힘든 내색 없이 항상 밝다. 촬영에 몰입할 때는 진지한 모습을 보여줘서 배우로서 많이 의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현은 "고경표 선배님이 상대 배우로서 너무 잘 챙겨주고 배려해 준다. 긴장도 풀어주고, 아이디어로 많이 내줘서 편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