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진, 안방극장 복귀
김효진 "캐릭터 매력적이라 끌려"
배우 김효진./사진제공=JTBC
배우 김효진./사진제공=JTBC


배우 김효진이 6년 만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생활'은 생활형 사기꾼들이 모든 기술을 총동원해 국가의 거대한 사생활을 밝혀내는 통쾌한 사기 플레이 드라마다.

김효진은 전직 아나운서이자 사기꾼마저 속이는 상위 1% 사기꾼 정복기로 분한다. 김효진은 "변화가 많은 인물이라 스타일링에 신경을 많이 썼다. 사기를 치는 상황, 직업에 맞게 다양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영화 '무명인' 이후 6년 만에 작품으로 돌아온 김효진. 그는 "아이를 키우다 보니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며 "'사생활' 대본을 앉은 자리에서 움직이지도 않은 채 재밌게 읽었다. 뒤에 내용이 계속 궁금했다. 정복기라는 캐릭터가 사건을 만들기도 하고, 갑자기 사라지기도 하고, 극의 활력을 불어주는 캐릭터라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대사로 평범치 않아서 꼭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사생활'은 오늘(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