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이도현, 김하늘 향한 애틋함
"너무 늦어버린 진심, 네가 웃을 수만 있다면…"
정체 발각 위기에 '긴장감 최고조'
'18 어게인' 이도현, 김하늘 1호팬 변신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18 어게인' 이도현, 김하늘 1호팬 변신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18 어게인' 이도현이 김하늘의 1호팬으로 변신, 애틋한 사랑을 쏟아내 먹먹함을 선사했다. 특히 김하늘에게 정체가 폭로되기 1초전 엔딩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서는 이혼한 뒤 아내 정다정(김하늘)의 곁을 맴도는 고우영(이도현)의 모습이 담겼다.

우영은 이혼 후에서야 다정과 아버지 홍주만(이병준)이 연락하고 지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정이 우영 모르게 주만의 생일을 챙기는 등 알뜰살뜰 챙겼던 것. 이와 함께 우영 모르게 꽃피운 주만의 애잔한 부성애가 드러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다정의 인생까지 망치지 말라며 냉정하게 우영을 다그쳤던 주만은 다정을 위해 손수 미역국을 끓여주고, 생활비를 주며 우영 가족을 살뜰히 챙기고 있었다. 이에 다정을 찾아간 우영은 "고맙다. 항상 챙겨줘서. 한번도 제대로 말해본 적 없는 것 같아서"라며 고마움을 표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한편 다정은 이혼녀라는 이유로 모든 방송이 취소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정은 처음 맡게 된 뉴스 특보를 앞두고 꾸준한 연습으로 실력을 쌓았고, 자막 12개를 띄우는 신기록을 세웠지만 모두가 주목하는 건 이혼뿐이었다.

이에 낙담한 다정을 웃게 만든 건 지훈이었다. 다정은 연습을 도와달라는 지훈의 제안에 야구방망이를 들고 타자석에 섰다. 그리고 이내 안타를 치고 난 뒤 아이처럼 기뻐하는 다정과 그녀의 환한 웃음에 미소 짓는 지훈의 모습이 설렘을 안겼다. 특히 지훈은 꿈을 이루고 있는건지 욕심을 부리고 있는건지 모르겠다는 다정에게 "욕심부리는 게 어때서 그러냐. 욕심 좀 부려보라. 다정씨 가족들은 다 응원해 줄 거다"고 응원했다.

이와 함께 지훈의 비밀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앞서 서연이라는 인물과의 통화로 궁금증을 자아냈던 지훈. 서연(윤별하)은 다름 아닌 지훈의 숨겨진 딸이었고, 딸이 있다는 뉴스까지 공개된 가운데 지훈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우영이 다정에게 정체가 발각되기 직전인 쫄깃한 엔딩이 그려져 긴장감을 선사했다. 카페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우영과 고덕진(김강현)의 이야기를 추애린(이미도)이 듣게 된 것. 때마침 다정이 들어오자 애린은 "나 할말 있다"며 그를 붙잡았고,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우영의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에 다정이 우영이 대영이란 사실을 알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가 더욱 고조된다.

이날은 특히 에필로그를 통해 다정을 향한 우영의 애틋한 사랑이 담겨 보는 이의 심장을 먹먹하게 했다. 우영은 낡은 다정의 구두를 보고 '1호팬'이라며 새 구두를 선물하고, 깜박이던 집 앞 등을 갈아주는가 하면 그가 좋아하는 곶감까지 챙겨주는 등 사소하지만 세심한 행동으로 다정을 미소 짓게 했다.

동시에 "아주 사소하고 작아서 아무것도 아니라고 얘기했던 일들이 너를 웃게 만든다는 걸 이제야 알았다. 너무 늦어버린 진심은 전해지지 못한다. 하지만 그래도 괜찮다. 네가 웃을 수만 있다면"이라는 대영의 내레이션이 시청자들을 더욱 설레고 가슴 아프게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