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비밀의 숲2' 특별출연 제안 받고 설렜다"
"특별한 작품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배우 최희서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희서가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희서는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 '비밀의 숲2'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팬으로서 너무 좋아했던 작품에 직접 출연해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촬영을 하면서 배우분들 그리고 감독님, 작가님, 많은 스태프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팬이었던 작품에 특별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정말 기쁘고 설렜다. 동시에 시즌 1 때부터 구축된 작품 특유의 세계관에 누가 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걱정이 앞섰고, 그래서 그만큼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을 했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굉장히 복잡하고 미스터리한 인물이기에 의문스러웠던 첫 등장부터 애끓는 후반부까지 그 모든 감정 변화들을 디테일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소통을 하며 연기를 했고, 팬심 이상의 열정과 노력을 담았던 만큼 저에게도 특별한 작품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가슴 벅찬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또 불러주신다면 꼭 다시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희서는 '비밀의 숲2'에서 서동재(이준혁 분) 검사 아내 역을 맡아 첫 등장만으로도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베일에 감춰져 있는 캐릭터를 처연하게 때로는 서늘한 표정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마저 숨죽이게 만들었다. 의심스러웠던 첫 등장과는 달리 극의 말미에서는 절절한 감정선을 눈빛과 말투, 눈물만으로 표현, 캐릭터의 서사를 탄탄하게 함과 동시에 담담함과 오열을 오가는 폭 넓은 감정연기로 내공 깊은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런 최희서의 열연으로 웰메이드 드라마로서 이미 시즌 1부터 많은 팬층을 확보한 '비밀의 숲2'에 또 다른 관전 포인트를 추가하며 시청자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했다.

최희서는 드라마 '비밀의 숲2'뿐만 아니라 누적 관객 수 435만 명을 기록하며 올여름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서영주 역으로 분해 가슴 저릿한 모성애로 눈물샘을 자극하며 관객들의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최희서는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극장가를 찾아와 주시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봐주신 관객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부터 전하고 싶다"며 "앞으로도 쭉 감동과 힘을 드릴 수 있는 좋은 에너지를 지닌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하고 무한 변신을 시도하며 독보적인 연기색을 보여주고 있는 최희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열일 행보를 펼치고 있는 배우 최희서가 또 어떤 작품과 캐릭터로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