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지난 23일 종영
이준기, 금속공예가 백희성 役
"정서연, 눈꽃 같은 아이…앞으로가 기대돼"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준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함께 출연한 아역 정서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준기는 극 중 연쇄살인마의 아들 도현수라는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했다. 가정적인 남편이자 다정다감한 아빠로 평범하게 살아가지만, 남들에게는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진 인물이다.

이준기는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문채원과의 애틋한 로맨스부터 생사를 오가는 과격한 액션까지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준기는 29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극 중 부녀로 호흡을 맞춘 정서연(백은하 역)에 관해 "생각만 해도 괜히 눈물이 난다. 작품하는 동안 몰입을 정말 많이 한 거 같다"며 "아쉬운 마음에 백은하와의 마지막 촬영 전날 밤새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정서연과는 첫 만남 때부터 친해지고 싶어서 긴장도 풀어주고 한시도 떨어져 있지 않았다"면서 "그러다 보니 정서연이 자주 안 나오는 촬영 주에는 우울하기도 했다. 정말 정이 많이 갔나 보다"라고 밝혔다.
'악의 꽃'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악의 꽃'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또한 "정서연은 착하고 눈꽃 같은 아이다. '아빠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정말 고맙고 가슴이 찡했다"며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은 아이라 본인이 준비한 연기가 안 나오면 엄청 속상해한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이어 "예쁜 딸을 연기해줘서 너무너무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아빠가 멀리서나마 계속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악의 꽃'은 지난 23일 5.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