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박보검
씁쓸한 현실 어택에도 포기란 없다
'청춘기록' 박보검 /사진=tvN
'청춘기록' 박보검 /사진=tvN


‘청춘기록’ 박보검의 눈부신 도전은 계속된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측은 27일, 캐스팅 무산이라는 아픔을 딛고 또 다른 도전에 나선 사혜준(박보검 분)의 모습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꽃길이 열릴 것 같았던 사혜준에게 브레이크가 걸렸다. 전 소속사 대표 이태수(이창훈 분)의 계략으로 드라마 캐스팅이 무산된 것. 자책하는 이민재(신동미 분)에게 실망을 내비치지 않았지만, 사혜준에게도 충격이었고 힘든 현실이었다.

설움을 쏟아내듯 숨죽여 오열하는 사혜준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그런 사혜준을 위로한 건 안정하(박소담 분)였다. 꿈이라는 이름 아래 자신을 옭아매는 현실을 벗어두고, 순수하게 행복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안정하. 사혜준의 마음을 전한 달콤한 입맞춤 엔딩은 뭉클함을 더 해 설렘을 증폭시켰다.

재능과 노력이 빛을 발하며 배우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사혜준. 어떠한 장애물도 넘어설 준비가 되어 있는 그의 행보에 기대가 쏠리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모델 출신 배우를 찾는다는 작품의 오디션에 나선 사혜준의 모습이 담겨있다.

배역에 대해 차분히 이야기를 나누는 사혜준과 달리, 매니저 이민재의 모습은 초조하기 그지없다. 이어진 사진 속 차기작을 놓고 실랑이를 벌이는 사혜준과 이민재의 모습도 포착됐다. 사혜준을 설득시킬 만반의 준비를 마친 이민재의 불꽃 브리핑이 예사롭지 않다.

이야기를 진지하게 듣는 사혜준의 앞에 놓인 ‘왕의 귀환’이라는 대본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사혜준은 어떤 작품을 선택하게 될지, 이태수에게 보란 듯이 성공해 사이다를 먹일 수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새로운 선택지를 만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여기에 본격적인 연애 모드에 돌입한 사혜준, 안정하의 달콤하고 설레는 순간들도 만날 수 있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소신 청춘 사혜준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모든 것을 뒤엎을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며 “통쾌한 사이다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