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23일 종영
서현우,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役
"액션 연기? 이준기 덕에 무사히 마쳐"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서현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준기의 액션 연기에 감탄했다.

서현우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악의 꽃'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했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을 만큼 자기중심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오랜 친구 도현수(이준기 분)와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도해수(장희진 분)를 통해 내면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현우는 이준기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장희진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등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무겁게만 흘러가는 흐름 속 툭툭 내뱉는 개그는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이날 서현우는 액션 연기에 대한 부담감에 관해 "다행히 '악의 꽃' 촬영 전에 영화 '유체이탈자'를 찍었다. 그 작품 덕분에 액션 트레이닝을 3개월 이상 받았는데 정말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이준기라는 배우의 별명이 액션 장인이지 않나. 워낙 몸을 잘 써서 아무 상처 없이 안전하게 잘 찍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보통 멱살만 잡아도 몸에 멍이 든다. 근데 이번 작품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그만큼 (이준기가) 무술팀 수준으로 잘하더라. 오히려 내가 혜택을 받은 것 같아 고마웠다"며 "막상 액션 연기를 해보니까 때리는 것보다 맞는 연기를 하는 게 더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방송을 통해 김지훈 형과 이준기 형의 액션을 봤는데 나는 명함도 못 내밀겠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악의 꽃'은 지난 23일 5.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