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23일 종영
서현우,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役
"첫인상과 다른 배우? 문채원"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서현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함께 출연한 배우 중 첫인상과 달랐던 배우로 문채원을 꼽았다.

서현우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악의 꽃'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했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을 만큼 자기중심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오랜 친구 도현수(이준기 분)와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도해수(장희진 분)를 통해 내면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현우는 이준기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장희진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등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무겁게만 흘러가는 흐름 속 툭툭 내뱉는 개그는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서현우는 "많은 사람이 문채원을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생각한다. 그러나 이번에 형사 역할을 하면서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와 달라 깜짝 놀랐다"면서 "현장에서 굉장히 무게감 있고 카리스마 있다. 특히 극 중 눈물 장면이 진짜 많았는데 집중력이 장난이 아니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우로서 너무 힘든 감정선인데 중심을 딱 잡고 잘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카리스마를 많이 봤고 멋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악의 꽃'은 지난 23일 5.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