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청춘기록' 22일 방송
박보검♥박소담, 본격 연애 시작
"너만 있으면 우울하지 않아"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배우 박보검과 박소담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후 키스했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다.

지난 22일 방영된 '청춘기록'에는 사혜준(박보검 분)과 안정하(박소담 분)의 본격적인 연애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사혜준은 안정하에게 고백한 후 비를 비하기 위해 그의 집으로 향했다. 그는 집을 둘러보던 중 안정하의 얼굴이 담긴 그림을 발견했다.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던 안정하는 부모의 이혼 사실을 털어놓으며 "쉽게 가르쳐줄 순 없지만 조금씩 천천히 알려줄게"라고 밝혔다. 이에 사혜준은 "내 고백에 대한 대답이라고 생각하면 돼?"라며 질문했고, 민망해진 안정하는 황급히 방으로 도망쳤다.

이후 안정하는 집으로 돌아가려는 사혜준에 "그럼 우린 어떻게 되는 거야?"라고 묻자, 사혜준은 "돌려 말한 거절 아니야?"라고 답했다. 그러자 안정하는 "나도 좋아는 해. 그다음에 뭘 해야 할지 모르겠어. 네가 가르쳐줘"라고 털어놓았다.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은 영화 데이트를 즐겼다. 상영관에 들어선 이들은 작은 공통점에 행복해하며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그러나 행복도 잠시, 사혜준에게 위험이 닥쳤다. 이태수(이창훈 분)의 배신으로 드라마 캐스팅이 취소된 데 이어, 사영남(박수영 분)과의 갈등이 고조된 것.

홀로 차 안에서 눈물을 쏟던 사혜준은 감정을 추스르고 안정하를 만나러 갔다. 그는 안정하와 공원에서 산책을 하며 안정을 되찾았다.

사혜준은 "우울할 때 오는 곳 중 하나야. 오늘 우울했는데 너만 있으면 우울하지 않아"라고 전했다. 이에 안정하는 "내가 우울증 약이라는 소리네? 약값 주세요!"라며 웃었다.

이후 공원에 놓여있는 피아노를 발견했다. 이들은 의자에 나란히 앉아 '젓가락 행진곡'을 연주하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자신을 향해 활짝 웃는 안정하는 본 사혜준은 "여자를 사랑하면 마법이 일어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사혜준의 단독 연주가 펼쳐졌다. 나지막이 내뱉는 사혜준의 노래가 로맨틱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

말없이 서로를 바라보던 두 사람은 진한 입맞춤을 나누며 사랑을 더욱 돈독하게 만들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