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문채원·서현우, 재판 참석
이준기, 검사 앞 진실 털어놓을까
문채원, 걱정 어린 눈빛
'악의꽃' 최종회 예고/ 사진=tvN 제공
'악의꽃' 최종회 예고/ 사진=tvN 제공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가 재판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돼 마지막 회를 장식할 새로운 사건을 예고한다.

23일 방송되는 ‘악의 꽃’에서 도현수(이준기 분)가 어느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증인석에 앉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도현수의 모습이 담겼다.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였고,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으로도 몰렸던 그가 과연 무슨 이유로 그 자리에 나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재판장의 풍경과 조금 달라 더욱 눈길이 쏠린다. 도현수의 반대편으로 가득 찬 배심원석이 포착됐다. 일반인들이 배심원으로 재판에 참여해 유죄, 무죄의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국민 참여 재판’임을 보여주고 있는 것.

또한 방청석에 앉은 차지원(문채원 분)과 김무진(서현우 분) 역시 수군거리는 사람들을 뒤로한 채 바짝 굳어 있어 이들에게 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특히 도현수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차지원은 걱정 어린 눈빛을 보내고 있다.

그동안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낙인 아래 상처와 거짓말로 얼룩진 인생을 살아올 수밖에 없던 도현수가 오직 진실만을 말해야 하는 증인석에서 어떤 이야기를 내뱉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남아있던 퍼즐 조각들이 모두 짜 맞춰질 예정이다. 그 속에서 새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일 도현수, 차지원,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 네 사람의 이야기와 감정들을 주목해달라”며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악의 꽃’ 마지막 회는 2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