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한다다' 종영 인터뷰
"이병헌, 매의 눈으로 지켜봐"
"아들, 이상엽과 애정신에 아빠 눈치 봐"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나희 역을 맡은 배우 이민정/ 사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나희 역을 맡은 배우 이민정/ 사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민정이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함께 시청한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이민정은 지난 13일 종영한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소아 내과의 송나희 역을 맡았다. 인간미 없고 까칠한 성격의 왕따 의사지만 속 깊은 아내이자 딸의 모습을 매력적으로 그려냈다.

특히 극 중 남편이었던 이상엽(윤규진 역)과 티격태격 케미부터 재결합을 그린 로맨스까지 현실감 있는 연기로 몰입감을 높였다.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극 중 이름을 딴 '나규 커플'이라는 애칭을 붙여주는 등 뜨거운 사랑을 보냈다.

이민정은 최근 텐아시아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상엽이 능청스럽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많아서 로맨스 연기를 할 때 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며 "우리 둘의 얼굴이 많이 닮아 함께 나오는 모습이 편안하다는 얘기도 기분 좋았다"고 밝혔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나희로 분한 배우 이민정/ 사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나희로 분한 배우 이민정/ 사진=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공
많은 인기를 얻은 작품인 만큼 남편인 배우 이병헌도 아내의 연기를 지켜봤다고 한다. 이민정은 "디테일하게 매의 눈으로 잘 봐줬다"며 "좋았던 장면이나 '이렇게 하면 어땠을까'라는 의견을 주고 함께 공감하며 봤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아들 역시 '한다다' 애청자였다. 특히 이민정은 "애정신에 대해 (이병헌의) 특별한 반응은 없었는데 아들이 '큰일났다'고 했다"며 "아빠는 괜찮은데 아들이 '아빠 화내겠다'며 눈치를 봤다더라"고 털어놨다.

이민정은 또 "6살 아들이 다재커플(송다희·윤재석)을 보면서 '사돈'이라는 말이 좋아하는 사람을 말하는 거냐고 물었다"며 "아무래도 '한다다'가 같이 웃고 울고 공감하기 쉬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실제 이민정의 결혼 생활은 어떨까. 이민정은 "마지막 장면에 나온 차화연 선생님의 내레이션이 우리 드라마의 주제인 배려와 존중에 관한 것"이라며 "평소에도 가족, 부부일수록 배려하고 존중해야 행복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음 보는 사람한테 잘 보이는 건 쉽지만 가족이 좋게 보는 건 더 어렵지 않나. 결혼할 때 주례를 봐주신 신영균 선생님 부부께서 60여년 결혼생활을 하시면서도 지금까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시는 모습을 보며 느낀 점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도 저는 사회적인 관계성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남편의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아이의 친구 엄마들과도 잘 지내요. 기본적으로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고 나희처럼 고집스럽지 않아서 상대에게 감정을 표현할 때 둥글둥글하게 넘어가는 편안한 친구 같은 엄마이자 아내랍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