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이병헌 모니터링, 너무 든든해"
"이민정에게 처음부터 끝까지 의지해"
"디음에는 찐 남매 연기로 만나고 싶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 역을 맡은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 역을 맡은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배우 이상엽이 선배 이병헌의 모니터링에 "큰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상엽은 14일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에 함께 출연한 이민정의 남편 이병헌이 드라마를 열심히 모니터링 해줬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종영한 '한다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의 행복을 찾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극 중 이상엽은 서글서글한 성격과 호감형 외모를 겸비한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 윤규진 역을 맡았다. 송나희(이민정 분)와 이혼을 했다가 뒤늦게 서로에 대한 깊은 마음을 깨닫고 재회하는 과정을 절절하게 그렸다.

이상엽과 이민정은 이혼, 재결합, 동생과 겹사돈 등 우여곡절을 거치며 한층 단단해진 '나규 커플'의 애틋한 모습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앞서 이상엽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민정의 남편 이병헌이 모니터링한다는 사실을 밝힌 적 있다.

이병헌이 어떤 이야기를 해줬냐는 질문에 이상엽은 "잘 보고 있다는 말이 너무 큰 힘이 됐다"며 "내가 잘못 하고 있으면 이병헌 선배가 이민정 누나를 통해 얘기해줄 수 있다는 사실에 너무 든든하고 감사했다. 정말 존경하는 선배"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민정과 호흡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이민정에게 기대서 연기한 것 같다. 실제로 누나한테도 똑같이 문자를 보냈다"며 "호흡이 워낙 좋았다. 누나가 상대를 편하게 해주고 잘 웃으며 받아주는 성격이라 의지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에는 로코도 좋지만 찐 남매로 만나 위기상황을 함께 헤쳐 나가는 좌충우돌을 그린 활극을 함께 찍어보면 재밌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