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사진제공=OCN
'미씽'./ 사진제공=OCN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고수가 회장 정영숙을 찾아간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예측 불가의 전개가 예고돼 흥미를 끌어올린다.

4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직 상승세를 타고 있는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 측이 오늘(12일) 방송을 앞두고, 고수(김욱 역)와 정영숙(한여희 역)의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김욱(고수 분)은 어린 시절 자신을 버리고 자취를 감춘 엄마가 두온마을의 실종된 망자 김현미(강말금 분)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이에 김현미의 과거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나아가 김욱이 김현미 실종의 비밀을 파헤칠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고수는 믿기 힘든 상황을 확인한 듯 상기된 표정. 자신을 가로막고 있는 경호원을 뿌리치고 정영숙에게 향하는 고수의 심각한 눈빛에서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예상케 한다. 정영숙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채 그를 빤히 바라보고 있어 이들이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앞서 극중 정영숙은 죽은 딸을 그리워하며, 그의 자식을 찾겠다고 나선 바 있다. 나아가 고수는 강말금이 자신의 엄마임을 알아차렸다. 그런 가운데 시청자들은 고수가 정영숙의 손자가 아니냐며 추측을 내놓고 있는 상황. 이에 고수가 어떤 이유로 정영숙을 찾아간 것인지, 고수의 엄마 강말금과 정영숙이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인지 오늘(12일) 방송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제작진은 "극 중 고수가 엄마 강말금 실종의 비밀을 추적하기 시작한다"고 전하며 "강말금의 실종과 정영숙의 연관성이 드러날 예정이다. 예측 불가의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관심을 높였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오늘(1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