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10일 방송
이준기, 김지훈 덫에 걸렸다
광기 어린 눈빛으로 반전 선사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배우 이준기가 돌연 흑화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다.

지난 10일 방영된 '악의 꽃'에는 도현수(이준기 분)와 진짜 백희성(김지훈 분)의 보이지 않는 대치가 이뤄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현수는 도민석(최병모 분) 공범인 듯한 백만우(손종학 분)를 잡기 위해 덫을 놓았다. 그러나 이를 미리 간파한 백희성에게 역으로 당하고 말았다. 바로 도현수가 백희성이 살해한 박순영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것.

모든 건 백희성의 계략이었다. 박순영의 시신에서 도현수의 지문이 나오자 차지원(문채원 분)은 그의 손목에 수갑을 채울 수밖에 없었다. 이에 차지원이 더 이상 고통스럽지 않도록 애써 태연한 척 손목을 내어주던 도현수 앞에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그동안 보이지 않던 도민석의 환영이 나타나 말을 건 것.

도민석의 환영은 마치 도현수의 숨겨져 있던 공격성을 끌어내는 주문처럼 그를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만들었다. 광기가 도는 서늘한 눈빛으로 차지원을 바라보던 도현수는 "너도 날 안 믿는데 이 세상 누가 날 믿어 주겠나"라며 순식간에 그를 결박했다.

결국 차지원을 인질로 잡은 채 공방에 있는 모든 CCTV 영상을 끄는 도현수의 모습이 그를 체포하러 온 경찰들에게 공개되며 모든 상황이 반전됐다.

이처럼 한순간에 돌변한 이준기의 모습은 최근 진정성 있던 모습과 상반돼 큰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아버지의 환영을 본 후 광기로 채워진 이준기의 연기력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