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직구 귀재'와 '둔갑의 천재'
김범, 인간-구미호 사이서 태어난 이량 役
'구미호뎐' 스틸컷./사진제공=tvN
'구미호뎐'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서 조보아와 김범이 위태로운 첫 대면을 한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되는 ‘구미호뎐’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물. 인간과 구미호의 매혹적이고 잔혹한 사랑 이야기를 통해 그간 보지 못했던 독특한 비주얼을 선보일 전망이다.

무엇보다 조보아는 괴담 전문 프로그램 PD이자 21년 전 의문의 사고로 부모님이 모두 사라진 사건을 추적하는 남지아 역을 맡았다. 극중 남지아는 남다른 담력과 집착의 소유자로, 돌직구 사이다 면모를 가감 없이 발산한다.

김범은 이연(이동욱 분)의 배다른 동생이자 인간과 구미호 사이에서 태어난 현재 존재하는 가장 위험한 구미호 이랑 역으로 나선다. 극중 이랑은 둔갑에 능하고 내기에 목숨 거는 캐릭터로 김범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 예고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조보아와 김범이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 대하는 첫 대면 장면이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괴담 전문 PD 남지아(조보아 분)와 평범한 사람의 모습을 한 위험한 구미호 이랑(김범 분)이 커피숍에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는 장면.

남지아는 이랑의 모습을 스캔하듯 눈동자를 재빠르게 움직이며 이리저리 살펴보고, 이랑은 두꺼운 뿔테안경을 장착, 어딘지 모르게 어리숙해 보이는 모습으로 의문을 안긴다. 특히 대화 도중 친절한 태도를 보이던 남지아가 무언가를 포착한 날카로운 눈빛을 보이는가 하면 순진한 표정의 이랑이 냉철한 표정으로 돌변하는 등 복잡다단한 감정의 회오리가 펼쳐지면서 두 사람의 만남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첫 대본 리딩 후 오랜만에 재회한 조보아와 김범은 리딩 때 가장 임팩트 강했던 장면의 촬영이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해보자며 두 사람은 서로를 격려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리허설이 진행됐다. 이어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되자 웃음기를 싹 거둔 채 시시각각 변하는 남지아와 이랑의 감정에 몰입, 불꽃 튀는 열연을 펼쳤고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제작진 측은 “조보아와 김범은 ‘구미호뎐’에서 색다른 카리스마로 중무장,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며 “조보아와 김범이 맡은 남지아와 이랑이 첫 심리전에서부터 심상치 않은 기류가 드러낸다. 두 사람의 케미가 빛을 발하게 될 ‘구미호뎐’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구미호뎐’은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