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속 절절 감정
애절함에 몰입도↑
탈출 의지, 심리 변화
'미씽: 그들이 있었다' / 사진 = OCN 영상 캡처
'미씽: 그들이 있었다' / 사진 = OCN 영상 캡처


서은수가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 캐릭터의 심리를 절절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OCN 주말드라마 '미씽:그들이 있었다'(극본 반기리 정소영 연출 민연홍)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드라마다.

지난 5일 방송된 '미씽: 그들이 있었다' 3회에서 여나는 갑자기 연인 준호(하준 분)와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 그의 행방을 찾아 나서지만 고아로 자란 여나의 종적을 쉽게 찾을 순 없었다. 이 가운데 관련이 없어 보였던 퍽치기 사건의 피해자 장명규의 휴대폰에서 여나를 포함한 김남국(문유강 분)의 통화 기록이 발견, 세 사람이 같은 보육원 출신이라는 것과 화재 사고 속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아이들 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남국이라면 여나의 행적에 대해 알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 준호가 그를 만나러 가는 찰나 남국은 의문의 사고로 사망한다.

여나는 납치 후 정신을 차려보니 망자들의 영혼이 모이는 두온마을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내가 죽은 거 같아요? 나 이렇게 멀쩡한데? 심장이 터질 것처럼 펌프질 하고... 울고 웃고, 나 안 죽었어요"라며 자신이 망자라는 사실을 믿지 않았다. 한편 우연히 연인 준호를 발견하고 급하게 뛰쳐나와 그가 탄 자동차를 가로막았지만 준호는 여나를 보지 못했고, 차는 여나에게 그대로 돌진해 지나쳐 갔다. 이에 충격을 받은 여나는 섧게 울다가도 애써 씩씩한 척하며 3주 남은 자신의 결혼식까지 두온마을을 꼭 탈출하겠다고 마음 먹었다. 그런 자신의 옆에서 항상 도움을 주는 김욱(고수 분)에게 조금씩 경계심을 풀고 의지하기 시작하면서 바깥 세상과 소통이 가능한 그가 과연 여나에게 보탬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서은수는 연인과 행복했었던 때를 회상하는 밝은 모습부터 자신의 죽음을 믿지 못하는 모습, 두온마을에서 벗어날 수 없는 막막한 현재의 모습까지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나 남다른 사연을 지닌 여나의 설움을 쏟아내듯 보여준 절절한 눈물 연기는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했다.

한편,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