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한 인연, 무슨 일?
이유리, 남편 살해범 지은수
교도소 찾은 이유
'거짓말의 거짓말' / 사진 = 채널A 제공
'거짓말의 거짓말' / 사진 = 채널A 제공


'거짓말의 거짓말' 속 이유리와 연정훈의 묘한 인연이 궁금증을 부르고 있다.

4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되는 채널A 새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이 이유리(지은수 역)와 연정훈(강지민 역)의 스틸을 공개, 1회 본방 사수 욕구를 끌어올리고 있다.

사진 속에는 수의를 입고 어딘가로 향하는 지은수(이유리 역)의 쓸쓸한 모습이 담겼다. 지은수는 남편을 살해했다는 죄로 수감돼 결국 친딸과도 헤어지게 되는 인물. 모든 것을 잃고 체념한 듯한 표정, 상처가 남은 얼굴, 가슴팍에 선명히 붙은 수인번호 등에서 그녀가 처한 비극적인 처지를 짐작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면회실에서 초조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기다리는 강지민(연정훈 분)도 눈길을 끈다. 정의로운 사회부 기자이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그가 교도소를 찾은 이유는 무엇인지, 그가 기다리는 상대가 지은수일지 혹은 다른 인물일지 궁금해진다.

한순간에 남편 살해범이 된 지은수와 유능한 방송기자 강지민, 언뜻 보기에는 접점이 없는 듯한 두 사람이 어떻게 인연이 되어 엮일지 시선이 집중된다. 긴장감을 자아내는 분위기 속에서 이들의 첫 만남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 또한 증폭된다.

한편 '거짓말의 거짓말'은 친딸을 되찾기 위해 인생을 건 거짓말을 시작한 한 여자의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로, 오는 4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