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꺾고, 쏘고, 날았다
‘총기 액션신’ 비하인드 스틸 공개
'앨리스' 스틸컷./사진제공=SBS
'앨리스' 스틸컷./사진제공=SBS


김희선이 꺾고 쏘고 날았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의 시청률을 폭발시킨 화제의 ‘총기 액션신’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시청률 퀸’ 김희선의 활약으로 방송 첫 주 만에 두 자릿수를 돌파, 동시간대 1위에 등극한 ‘앨리스’에서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쥔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와 시간여행의 시스템을 구축한 미래 과학자 박선영으로 분해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했다. 특히 김희선은 걸크러시 넘치는 20대 윤태이부터 절절한 모성애가 빛나는 40대 박선영까지 다양한 나이대의 캐릭터를 모두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극을 이끌었다.

그런 가운데 지난 1회 방송에서 김희선은 올 블랙 가죽 재킷을 입은 ‘앨리스 요원’으로 첫 등장, 오프닝부터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특히 긴 생머리로 시크한 분위기를 뽐내며 시공간을 초월한 미모로 시선을 붙든 김희선은 이후 화려한 액션으로 또 한 번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극중 의문의 예언서를 차지하기 위해 적을 향해 거침없는 발차기를 날리는가 하면 허리를 90도로 꺾어 적의 공격을 피하는 등 생동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이며 ‘앨리스’ 첫 회의 강렬한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희선의 ‘올 블랙 카리스마’가 빛난 액션 비하인드가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이는 작년 겨울에 촬영한 장면으로, 김희선은 한겨울임에도 격렬한 액션 후 달아오른 열기를 선풍기로 식히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러면서도 김희선은 모니터에 시선을 떼지 못하며 자신의 몸짓과 연기를 하나하나 세심하게 체크하고 있는 모습. 무엇보다 집중한 김희선의 눈빛에서 뜨거운 열정이 느껴진다.

또 다른 스틸 속 리허설에 나선 김희선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앨리스’를 통해 액션에 처음 도전한 김희선은 스태프들과 수없이 상의하고 동선을 맞추는가 하면, 장면마다 꼼꼼히 모니터링을 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는 후문. 또한 더욱 완벽한 장면을 위해 몇 번이고 다시 장면을 무한 반복하는 등 노력을 거듭했다는 전언이다.

지난 ‘앨리스’ 2회 엔딩에서 김희선은 윤태이로 첫 등장해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에 향후 윤태이가 시간여행의 비밀을 어떻게 밝혀낼지, 시간여행의 핵심 키를 쥐고 있고 그가 극의 흐름을 어떻게 뒤바꿀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앨리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