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청순 매력 폭발
“내 얘기같아” 동년배들 공감 부르는 캐릭터
사진=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화면.
사진=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화면.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의 청순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은빈은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청초하고 보호 본능을 일으키는 연기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박은빈이 연기하는 채송아는 명문대 경영학과를 졸업 후 바이올린을 사랑하는 마음을 외면할 수 없어 다시 같은 학교 음대에 입학하는 뚝심 있는 인물이다.

하지만 스물아홉, 졸업을 앞둔 송아의 현실이 달콤하지만은 않았다. 예술의 전당에서 첫 연주를 할 생각에 부풀었지만 바이올린 파트 소리가 크다는 이유로 연주 당일 리허설 중 돌아가라는 소리를 들은 것. 눈물이 터질 법한 상황이었지만 곱지 않은 시선을 견디며 “연주를 하고 싶다”는 소신을 전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고 준영(김민재 분)이 이를 유심히 보았다.

설상가상으로 목표로 한 미국 대학원에서 불합격 통보를 받은 것도 모자라 명문 경영학과 졸업하면 됐지 그러게 왜 바이올린을 해서 사서 고생이냐는 엄마와 언니가 던지는 말들도 상처였다. 혼란한 하루 마무리 끝에 송아는 경후문화재단 인턴십을 하기로 결정했다.

다행이 경후문화재단 직원들은 바이올린을 사랑하는 송아를 품으며 리허설 룸에서 연습할 수 있게 따뜻이 배려해줬다. 준영과 계속 마주치는 모습 역시 설렘을 유발했다. 잔잔한 클래식 선율과 유려한 영상 속에 뛰노는 배우들의 싱그러움도 빛을 발했다.

박은빈은 드라마 출연 결정 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매주 바이올린 레슨과 연습을 거듭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박은빈의 다양한 연주 장면이 등장할 것이라 그에 대한 기대 역시 한껏 높아진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2회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