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일 첫 방송
김민재X박은빈, 다른 모습 같은 짝사랑
깊은 공감으로 몰입도 'UP'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화면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화면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첫 방송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지난달 31일 처음 방송된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클래식 음악과 어우러진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을 통해 신개념 웰메이드 감성물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방송은 채송아(박은빈 분)의 너무 멀기만 한 꿈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경영대 졸업 후 음대에 입학한 그는 바이올린을 향한 열정은 가득하지만, 재능이 따라주지 않는 늦깎이 음대생이었다. 음대 입학으로 꿈에 한 발짝 다가간 듯했지만, 현실은 꿈에서 너무나 먼 성적 꼴찌였다.

이러한 채송아에게 예술의 전당 무대는 특별했다. 예고 출신인 동기들과 달리, 인문계 출신인 채송아는 한 번도 그 무대에 서 본 적이 없었기 때문. 그러나 채송아는 무대에 서보지도 못한 채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그는 지휘자에게 "함께 연주하고 싶다"고 말했으나, 돌아온 건 “너네 자리는 성적순이지? 그럼 꼴찌를 하지 말든가”라는 불호령이었다.

결국 채송아는 무대 뒤에서 공연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그런 그에게 관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에 선 피아니스트 박준영(김민재 분)은 남다르게 다가왔다. 채송아는 어둠 속에서 환한 무대를 바라봤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채송아는 뜻밖의 장소에서 박준영을 다시 만났다. 그는 진로를 고민하던 중 경후문화재단의 공연기획팀에서 하계 인턴을 하기로 결심했다. 그런 와중에도 바이올린 연습을 놓지 않았다. 평소처럼 재단 리허설룸에서 연습을 하려던 채송아는 그곳에서 피아노를 치는 박준영을 발견했다. 그가 연주하는 슈만 ‘트로이메라이’는 또 한 번 채송아의 마음속으로 깊숙이 들어왔다.

두 사람은 각자의 친구들을 마중 나간 공항에서 또 한 번 마주했다. 어색한 분위기 속 박준영은 채송아에게 어떻게 경후문화재단에 들어왔는지 질문했다. 채송아는 "브람스-슈만-클라라의 연주 프로그램을 썼다"고 답했다. 이에 박준영의 표정은 미묘해졌다.

“테마가 이룰 수 없는 사랑이었나 보다”라고 묻는 박준영에게 채송아는 “아니다. 세 사람의 우정이다. 브람스를 좋아하나?”라고 다시 물었다. 하지만 박준영의 대답은 “아니다. 안 좋아한다. 브람스”였다.

음악가 브람스가 평생 사랑했던 사람은 선배이자 절친한 동료였던 슈만의 아내 클라라였다. 첫 방송 엔딩은 브람스처럼 짝사랑을 하는 박준영을 임팩트 있게 보여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채송아도 박준영처럼 친구들 사이에서 짝사랑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랑과 우정 사이, 비슷한 모습으로 짝사랑을 하고 있는 두 사람의 묘한 인연이 앞으로의 서사에 궁금증을 높였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잔잔하지만 진한 감성으로 몰입도를 배가했다. 꿈과 현실의 벽에 부딪힌 채송아의 모습은 깊은 공감을 자극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으로 시청률 6.2%(2부)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7%를 차지했다.

방송 후 각 커뮤니티에서는 “이런 감성의 드라마를 기다렸다”, “자극적인 것만 보다가 오랜만에 마음이 따뜻해지는 드라마다”, “현실적이고 공감이 간다”, “박은빈 김민재 케미 풋풋하고 설렌다”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2회는 1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