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오케스트라 열연 예고
클래식 음악 향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 / 사진제공=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 / 사진제공=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첫 방송부터 압도적인 오케스트라 협연 장면이 펼친다.

오늘(31일)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첫 방송되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는다. 탄탄한 연기력과 성장세로 주목받는 박은빈(채송아 역)과 김민재(박준영 역)의 조합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클래식 음악을 소재로 한 드라마라는 점에서 흥미와 관심을 모은다. 박은빈, 김민재의 극중 이야기와 어우러진 클래식 선율이 안방극장에 특별한 감성을 선물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첫 방송을 더욱 강렬하게 장식할 오케스트라 협연 장면을 공개했다. 김민재는 유명 피아니스트 박준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 극중 박준영은 한국인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에 입상한 인물. 훈훈한 외모와 다정한 성격을 가졌으며, 클래식계 스타로 사랑받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재는 예술의 전당 무대 중앙 피아노에 앉아 연주를 하고 있다. 그를 둘러싼 오케스트라 단원들, 그리고 연주에 몰입해 있는 김민재의 모습이 웅장한 음악과 화려한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이들이 연주하는 곡은 바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이 장면을 위해 김민재는 밤낮없이 피아노를 연습하며 열정을 불태웠다는 전언이다. 김민재는 연주자들과 함께 실제 공연을 펼치듯 리허설부터 세심하게 본 장면을 준비했다. 이에 실제 피아니스트처럼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공연 장면을 만들 수 있었다. 앞서 김민재는 1차 티저 영상 속 슈만의 '트로이메라이' 연주를 직접 소화하며 관심을 모았던 바. 이에 김민재의 피아노 열정이 고스란히 담길 오케스트라 장면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제작진은 "이 오케스트라 장면은 극중 박은빈과 김민재의 첫 만남과 관계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극중 피아니스트 박준영의 모습이 더 화려하고 빛나게 보여야만 했다. 뜨거운 열정을 쏟아내는 박준영의 모습을 김민재가 뜨거운 열연으로 표현했다"며 "웅장한 음악과 함께 쏟아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