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최고 시청률 4.1%
이준기, 적진 소굴로 들어갔다 '위기'
'악의 꽃'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악의 꽃'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이준기와 문채원이 엇갈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악의 꽃’ 9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4.9%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4.1%를 나타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1%, 최고 2.5%, 전국 평균 2.0%, 최고 2.3%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공범 조사를 두고 마주한 도현수(이준기 분), 차지원(문채원 분),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서현우 분) 네 사람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모두가 ‘백희성’이란 거짓 신분으로 살아온 도현수의 비밀을 알지만, 모른 척 대화를 나누는 아슬아슬한 상황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자신을 속이면서도 여전히 다정한 말들을 건네는 남편 도현수를 마주할 자신이 없어진 차지원은 결국 헤어지자는 말을 꺼냈다. 하지만 입 밖으로 내뱉는 모진 말들과 달리 쉴 새 없이 흐르는 눈물에선 여전히 그를 사랑하고 있음이 느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당황해 패닉이 온 도현수는 “내가 뭐든 할게”라며 다급히 붙잡았지만 냉랭히 돌아선 그녀는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수사에 집중할 뿐이었다. 차지원의 진짜 속내를 모르는 도현수는 공범을 잡으면 그녀의 마음 역시 풀릴 거라 생각, 더욱 수사에 몰두했다.

그리고 녹음테이프 속 공범이 전화를 건 장소가 과거 부친 도민석(최병모 분)과 함께 갔던 바(Bar)라는 것을 기억해냈고 마침내 인신매매 조직의 염상철(김기무 분)에까지 닿았다. 진범인 부친과 공범이 그를 통해 ‘재료’라는 이름으로 살해할 사람을 사고팔았음을 알게 된 것. 이에 도현수는 자신 역시 고객이라며 태연한 거짓말로 그를 공범을 찾는 데 이용하려 했다.

그 시각, 마지막 피해자의 행적을 조사한 차지원과 형사들은 염상철의 연결책 황정순(김미화 분)을 찾아냈다. 하지만 차지원이 방심한 사이 무리한 도주를 감행한 황정순이 중상을 입으면서 조사에 차질이 빚어졌다. 자책감에 빠진 차지원은 언제나 자신의 위안이 돼줬던 남편을 떠올리며 감정이 북받쳤고 이내 울음과 함께 “보고싶어”라는 진심을 토해냈다.

염상철과 신경전을 벌이던 도현수는 이 때 걸려온 차지원의 전화에도 일부러 냉랭하게 답했다. 이에 형사 촉을 발동한 차지원은 위험을 감지, 혼자 해결할 수 있다는 그를 믿으면서도 “한 시간 안에 나한테 달려와”라는 말을 남겼다. 과연 도현수가 염상철의 위협 속에서 무사히 탈출해 차지원에게 갈 수 있을지, 두 사람이 서로를 애타게 원하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악의 꽃’ 10회는 27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