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훈, BTS 드라마 '푸른 하늘' 캐스팅 보도
소속사 측 "확인하기 어렵다"
제작사 측 "출연 후보군 중 하나"
배우 서지훈. /사진제공=KBS
배우 서지훈. /사진제공=KBS


배우 서지훈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담은 드라마 ‘푸른 하늘’에 캐스팅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제작을 맡은 초록뱀미디어 측이 "출연 확정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24일 한 매체는 "서지훈이 '푸른 하늘'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서지훈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이날 텐아시아에 "따로 전달받은 게 없어서 확인하기 어렵다. 자세한 사항은 제작사 측에 문의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초록뱀미디어 측은 "주연 배우의 물망에 오른 건 사실이다. 그러나 출연을 논의하고 있을 뿐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푸른 하늘'은 방탄소년단(RM·슈가·진·제이홉·지민·뷔·정국)의 학창 시절부터 데뷔 후까지를 그린 작품이다. 실존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웠으나 픽션(허구)이 많이 가미된다.

서지훈은 2016년 tvN 드라마 '시그널'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학교 2017', '계룡선녀전',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어서와'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스타 웹툰 작가 박도겸 역으로 열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