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돌아온 ‘인간 박쥐' 이준혁
출세욕↔진심 오가는 ‘현실 줄타기’
'비밀의 숲2' 이준혁./사진제공=tvN
'비밀의 숲2' 이준혁./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 이준혁이 노련미를 입고 ‘현실 줄타기’를 시작했다. 이제는 ‘경력형 인간 박쥐’다.

지난 23일 방송된 ‘비밀의 숲2’에서 서동재는 한조그룹 회장 이연재(윤세아 분)를 찾아가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앞서 대검찰청에 승부수를 띄우고 ‘세곡지구대 사망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한 서동재가 한조그룹에 노크를 하며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

이날 서동재는 세곡지구대 수사건을 미루고 이연재를 찾아가 최빛(전혜진 분)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하는 검사 출신 변호사 사망 사건 은폐 의혹의 실마리를 캐내기 시작했다. 해당 사건은 이미 우태하(최무성 분)가 덮어두라고 했던 건으로 사망한 변호사가 한조그룹과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연재를 찾아간 것. 하지만 한조에서 실마리를 잡지 못한 서동재는 계속해서 이연재에게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시켜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연재가 이윤범(이경영 분)에게 찾아가 편지와 선물을 전달해달라고 지시했고, 서동재는 이를 실행하려 노력했지만 실패했다.

하지만 여기서 그칠 서동재가 아니었다. 비록 이윤범에 집에 들어가지는 못했으나 집 앞 쓰레기통을 뒤져 약병 라벨을 찾아내 이연재에게 건넸다. 서동재의 기민함을 칭찬하는 이연재에게 “이창준(유재명 분) 검사장님께서 저한테 당부하신 게 있는데 하나도 못 지키고 살고 있거든요. 회장님께 이런 일도 해드렸다. 내세울 게 생겼습니다”라며 씁쓸한 인사를 남겼다. 앞서 ‘비밀의 숲 시즌1’에서 이창준은 서동재에게 “아직 기회가 있어. 동재야. 너는 이 길로 오지 마"라고 유언을 남긴 바 있다. 이어 감정을 추스르고 진심을 담아 이연재를 응원을 하며 자리를 떴다.

이준혁은 ‘서동재’에 세세한 진화를 꾀하면서도 본질을 잃지 않고 차지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맛을 지켰다. 자신의 이익을 좇기 바쁜 서동재가 결국 한조그룹에 발을 들이는 순간 “역시 서동재!”라는 탄사가 터진 것도 이 때문. 시간의 흐름에 따라 더욱 노련해진 박쥐 행보를 그린 이준혁의 열연 역시 관전 포인트였다. 한 수 앞을 더 내다보며 현실 줄타기를 시작한 서동재의 행보에 이준혁의 디테일한 연기가 더해져 보는 재미를 더한 것 뿐 아니라 한 켠에 가득했던 이창준에 대한 마음까지 찰나의 순간 눈빛과 표정으로 내비치며 서동재의 색을 잃지 않되 진정성 있게 완성시켰다. 이연재를 향해 진심을 표현해낼 때는 지금껏 보인 얄미운 서동재가 아닌 덤덤하고 따뜻한 서동재로서 안방까지 그 마음을 닿게 했다.

이쯤 되면 서동재와 혼연일체다. 내공력 깊은 열연으로 자신만의 대체불가 서동재를 완성시키고 있는 이준혁의 연기 스펙트럼에 눈길이 쏠린다. ‘비밀의 숲2’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