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도도솔솔', 26일 첫 방송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확정
"향후 일정 논의 예정"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포스터. /사진제공=KBS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포스터. /사진제공=KBS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첫 방송이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도도솔솔라라솔' 측은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배우 및 스태프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가 최우선이기에 자가격리 기간을 갖고 촬영을 재개할 것"이라면서 "현장의 안전과 감염 예방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향후 일정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는 26일 진행 예정이었던 제작발표회도 연기됐다고 했다. 변경된 일정은 차후 공지할 예정이다.

'도도솔솔라라솔'은 피아니스트 구라라(고아라 분)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며 살아가는 선우준(이재욱 분)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앞서 '도도솔솔라라솔'에 출연하는 배우 허동원이 연극 '짬뽕'에 함께 나오는 배우 서성원에 의해 2차 감염을 받으면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배우 고아라, 이재욱, 김주헌, 예지원 등 출연진을 비롯한 전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더 이상의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며, 촬영은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