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출사표' 20일 종영
김미수, 나나 구의원 출마 프로젝트 브레인이자 워킹맘 役
"진심으로 응원하겠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에서 구세라(나나 분) 구의원 출마 프로젝트의 브레인이자 워킹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미수. /사진=KBS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에서 구세라(나나 분) 구의원 출마 프로젝트의 브레인이자 워킹맘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미수. /사진=KBS


배우 김미수가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종영된 '출사표'에서 권우영(김미수 분)은 재취업 대신 출마를 선택하며 구의원에 당선됐다.

이날 방송에서 권우영은 억울하게 직장을 잃은 뒤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괜히 미안한 마음이 든 구세라(나나 분)는 그의 눈치를 보며, 두 사람의 사이에는 냉전 상태가 유지됐다. 그러던 중 주민 소환 투표로 구세라에게 해임 위기가 찾아왔다.

이에 권우영은 구세라의 앞에 다시 나타나 돈독한 의리를 내비쳤다. 이어 서공명(박성훈 분)과 대안을 모색하며 조력하는 등 구세라가 임기를 무사히 채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후 ‘심. 장. 시’ 3인방으로 불렸던 시단규 의원(이창직 분)이 구세라에게 손편지를 전달하며 숨겨왔던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이름 따라 삶을 개척한 구세라 구의원에게 많은 영감을 받았다. 나도 이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까 한다”며 서울시 의원에 출마했다. 이로 인해 마원구의회에 또 다시 결원이 생겼다.

이에 권우영은 "시 의원의 도전으로 생긴 구의원 자리를 잡겠다"며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그는 구세라 일당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유력 후보를 누르고 구의원에 당선됐다. 유모차를 끌며 당당히 본회의장에 출근한 권우영은 일도, 육아도 멋지게 해내는 엄마로 해피엔딩을 그렸다.

김미수는 21일 소속사 풍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작품에 들어가면 새로운 사람들과 역할을 만나 설렘과 두려움이 동시에 든다”면서 “‘출사표’라는 작품에 함께하며 훌륭한 선배님들,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 작가님들과 감독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니터를 하며 부족함이 많이 보여서 아쉬웠다. 하지만 그 부분을 많은 이가 채워주는 걸 보고 대단하다 느꼈다. 당당한 엄마로 성장한 권우영처럼 나도 많이 배웠다”며 “함께할 수 있어 기뻤고 각자가 다른 곳에 있을 때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미수는 내달 25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에 출연해 배우 정유미, 남주혁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