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100% 실감안나"
나나, 구세라 매력발산
로코까지 장르 섭렵
나나 /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나나 / 사진 =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나나가 드라마 '출사표' 시청자들에게 종영 소감을 밝혔다.

나나는 20일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 마지막회를 앞두고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금까지 드라마 '출사표'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처음으로 도전하는 로코에 많은 사랑 주셔서 더욱 유쾌하고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아직까지 드라마가 종영한다는 것이 100% 실감 나지 않는다. 추운 날씨에 촬영을 시작해서 더운 날씨까지 모든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배우분들 다 같이 두 계절을 함께 보내서 분위기가 정말 좋았고 정도 많이 들었다. 드라마 '출사표'와 '구세라'가 많이 생각날 것 같고 그리울 것 같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드라마 '출사표'는 취업 대신 출마를 선택한 취준생 구세라(나나 분)와 좌천당한 엘리트 사무관 서공명(박성훈 분)이 불량 정치인들을 응징하는 오피스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로 구세라와 서공명의 유쾌하면서도 현실적인 스토리와 알콩달콩 로맨스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나나는 드라마 '출사표'의 주인공 구세라 역을 맡아 시작부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대체 불가한 구크러시(구세라+걸크러시) 매력과 저돌적이고 당찬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사로잡았고 자유자재 완급 조절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구세라 매력에 흠뻑 빠지게 했다.

이처럼 나나는 국내 첫 드라마 데뷔작 '굿와이프'를 통해 배우 나나라는 이미지를 확실히 각인시켰고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영화 '꾼', 세심한 디테일 연기가 돋보인 드라마 '킬잇'을 비롯해 풍부한 감정선을 드러낸 드라마 '저스티스'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더해 드라마 '출사표'를 통해 로코 장르에 처음 도전한 나나는 기존에 보여줬던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의 구세라 역에 완벽히 녹아들어 유일무이한 캐릭터를 구축, 앞으로 더 무궁무진하게 변신할 모습을 기대케 하며 로코퀸 자리에 우뚝 섰다.

한편 나나가 출연 중인 드라마 ‘출사표’는 오늘(20일) 밤 9시 30분 KBS2에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