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공금 횡령 진실 밝혔다
최명길, 끝나지 않는 악행
사진= KBS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사진= KBS '그놈이 그놈이다' 방송 화면.


황정음이 윤현민의 공금 횡령 혐의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분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13회에서는 윤현민(황지우/강진호 역)의 횡령 혐의를 벗기기 위해 뛰어다니는 황정음(서현주/송민주 역)의 모습과 최명길(김선희 역)과의 거래로 황정음과 이별을 택한 윤현민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황지우(윤현민 분)는 서현주(황정음 분) 대신 횡령 혐의를 뒤집어쓰며 김선희(최명길 분)의 계략에 빠졌다. 김선희는 서현주를 감싸는 황지우의 행동에서 과거 강진호(윤현민 분)가 송민주(황정음 분)를 대신해 위험에 처했던 모습을 보며 분노에 휩싸였다.

이날 방송에서 황지우는 "당분간은 마주치지 않는 게 좋을 거 같아요"라며 서현주와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또한 언론 기사에 ‘선우 웹툰 관계자’를 명시하며 서현주를 물고 늘어지는 김선희의 술수에 황지우는 사랑하는 여자를 보호하기 위한 마지막 결단을 내렸다. 이 시간 이후로 서현주와 어떠한 만남도 가지지 않는다면 가만히 두겠다는 김선희의 조건을 받아들인 것.

이후 황지우의 태도가 180도 바뀌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진실을 말해달라는 서현주의 요구에 “이제 아무 소용 없는 얘기들입니다. 이번 일과도 상관없고요”라며 차갑게 말했고,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는 소리를 듣고 찾아온 서현주에게 자신과의 일을 전부 잊어달라고 했다.

서현주는 주변 사람들과 함께 공금 횡령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박도겸(서지훈 분)과 함께 밤을 새워 복도 CCTV 영상을 확인하는가 하면, 친구 오영은(노수산나 분)을 통해 전달받은 정보를 뒤쫓다 마주친 김현수와 추격전을 벌였다. 또한 사무실에 설치된 강민정(송상은 분)의 웹캠으로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해 황지우를 위기에서 구할 방법을 찾게 됐다.

방송 말미 서현주는 이를 알리기 위해 황지우를 찾아갔지만, 황지우는 김선희와의 거래를 생각하며 만남을 망설였다. 서현주를 보고 싶어 하는 감정이 이성을 압도하며 문을 열려는 순간 맞이한 엔딩은 두 사람이 오늘 방송에서 만남을 가질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명길과의 거래로 황정음과 강제 이별 위기를 맞은 윤현민의 선택은 오늘(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