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수, KBS2 '출사표'서 워킹맘 役
갑작스런 해고 통보에 분노
속 시원한 돌직구로 통쾌함 선사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방송화면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방송화면


배우 김미수가 부당 해고에 시원한 돌직구를 날리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이하 '출사표')에서다.

지난 13일 방영된 '출사표'에서 권우영(김미수 분)은 구세라(나나 분)와 함께 마원 구청장(배해선 분)의 비리를 캤다. 이후 두 사람은 마원금고와 마원구청의 비리 입증에 관한 증거를 찾는 데 성공했다. 이로 인해 구청장은 뇌물수수 및 직권 남용 혐의로 구속됐다.

하지만 의혹의 화살은 애꿎은 권우영과 구세라에게 향했다. 보궐 선거 당시 구세라 캠프의 회계를 권우영이 담당했다는 점과 그런 그가 마원금고의 구청금고 선정 TF에 있다는 점이 조맹덕(안내상 분)에 의해 비리로 비춰졌다. 결국 구세라는 의장직을 잃었고, 권우영은 갑작스러운 해고 통보를 받게 됐다.

마원금고 직원들은 “구세라 의원이 친구라고 들었다. 의혹만으로 의장에 잘리지 않았나"라면서 "권우영은 여기 계속 다닐 건가?”라며 일방적으로 해고를 통보했다. 이에 권우영은 꾹 참고 있던 화를 터뜨렸다.

그는 상사 앞을 가로막으며 “내가 그 알량한 TF에 들어가서 한 일이라고는 끼니때마다 도시락 나르고 복사, 출력한 게 전부인 거 보지 않았나”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한 번만 더 ‘겸손하고 착하다. 딱 금융인 상이다’ 이러면 뒤질 상”이라면서 문을 박차고 나왔다. 그간의 고충이 한 방에 날아가는 순간이었다.

한편 모든 일이 자기 때문인 것 같아 눈치를 보는 구세라와 아직 그에게 뚜렷한 답을 주지 않은 권우영. 두 사람의 아름다운 우정이 의도치 않게 독이 된 가운데, 이들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출사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