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은, 소설가 지망생 이나은 役
김소은 "연애는 귀찮아도 해야한다"
배우 김소은./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소은./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소은이 상대 역을 맡은 지현우의 매력에 대해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이하 ‘연애는 귀찮지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연애는 하고 싶은데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젊은이들이 코리빙 하우스(co-living house)에 모여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김소은은 4년 전 연애를 마지막으로 솔로 생활 중인 프리랜서 교열가이자 소설가 지망생 이나은으로 분한다. 김소은은 “캐릭터가 너무 귀여웠고, 내레이션과 대사에 크게 공감했다. 공유 주택 안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라는 소재도 신선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소은은 “아무리 연애가 귀찮아도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을 때가 있고, 사람으로 치유되는 게 있기 때문에 연애는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은은 극중 지현우, 박건일과 삼각 로맨스를 펼친다. 지현우는 “박건일 씨 하고는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춰봤는데, 어떠한 아이디어를 건네면 항상 새로운 걸 준비해 오는 매력이 있더라. 그러한 긴장감이 영상에서 잘 나타나지 않을까 싶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소은은 “두 남자 모두 각기 다른 매력이 있다. 지현우 씨는 츤데레 면이 있다. 곁으로는 무심하지만 세심하게 잘 챙겨준다. 박건일 씨는 상대를 편안하게 해주려 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오늘(1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