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9일 종영
김수현,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役
군 제대 후 본격적인 연기 2막 시작
tvN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수현. /사진제공=tvN
tvN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수현. /사진제공=tvN


배우 김수현이 따뜻한 힐링을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이하 '사괜')를 통해서다.

지난 9일 종영한 '사괜'에서 김수현은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으로 열연했다. 이번 작품은 그에게 있어 연기자로서 2막을 여는 원동력이 됐다. 군 제대 이후 복귀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

앞서 김수현은 '사괜' 출연 계기에 관해 "문강태가 지닌 상처를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통해 공감을 얻고 싶었다"고 밝혔다.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수현. /사진제공=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정신병동 보호사 문강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수현. /사진제공=tvN
김수현이 연기한 문강태는 자폐를 앓는 형 문상태(오정세 분)로 인해 엄마의 사랑을 받지 못한 채 상처와 결핍을 안고 자란 인물이다. 형에게 헌신하는 삶을 괜찮은 척 버텨왔으나. 자신을 위선자라고 말하는 고문영(서예지 분)으로 인해 상처를 마주하고 변화한다.

극 초반 김수현은 겉으로 드러나는 감정을 절제하며 내면의 우울함과 외로움을 오롯이 눈빛으로 담아냈다. 회차를 거듭할수록 감정선이 쌓이기 시작했고, 인물의 서사가 드러나면서 공감을 얻었다.

인물 그 자체로 분한 김수현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문강태와 고문영의 로맨스는 독특한 재미와 애틋함을 더했고, 문상태와 문강태의 형제애는 가슴 찡한 감동을 전했다.

‘사괜’은 방영 내내 높은 화제성을 유지하며 막을 내렸다. 첫 방송부터 7주 연속 드라마 TV 화제성 1위를 차지했고, 김수현도 7주 연속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 2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조사)에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 190여 개국에 스트리밍하는 넷플릭스에서의 인기도 뜨거웠다.

이렇듯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통해 2막을 연 김수현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