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tvN '사이코지만'서 아트디렉터 유승재 役
김주헌과 티격태격 케미로 몰입도 'UP'
"과분한 사랑에 감사"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제공=앤드마크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박진주가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진주는 극 중 아트디렉터 유승재 역을 맡았다. 그는 김주헌과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진주는 7일 소속사 앤드마크를 통해 “나에게 여러 가지로 특별하고 소중했던 작품이다. 그 안에서 유승재로 함께 살아갈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각지도 못하게 너무나 많은 응원과 과분한 사랑을 보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받은 사랑만큼 앞으로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힘내서 연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진주는 출연하는 작품마다 특유의 쾌활한 매력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허당미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배우로서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한 박진주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