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영, tvN '사이코지만'서 정신 보건 간호사 役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명장면 공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출연 중인 배우 박규영이 직접 뽑은 명장면을 공개했다.

이번 주 종영을 앞둔 '사이코지만 괜찮아' 결말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극 중 정신 보건 간호사 남주리 역을 맡은 박규영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1. 과거 앙숙과 마주하며 처음으로 감정을 남에게 드러냈던 순간

과거 앙숙이자 연적인 고문영(서예지 분)과 문강태(김수현 분)를 두고 머리채를 잡으며 과격한 몸싸움을 했던 장면이다. 박규영은 “남주리와 고문영이 여태까지 쌓아왔던 앙금을 처음으로 표출하는 순간이라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면 자체는 서로 화를 내고 격하게 싸우는 장면이지만, 긴장한 나를 위해 서예지 선배가 농담도 하며 분위기도 풀어줬다. 배려를 많이 해준 덕에 재밌게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극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남주리가 고문영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진정한 친구가 되는 과정이 따뜻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2. 엄마 앞에서 아이처럼 펑펑 울었던 순간

고문영과 몸싸움 후 엄마 강순덕(김미경 분) 앞에서 펑펑 울었던 장면이다. 박규영은 “자신의 감정을 절제하고 사는 남주리가 엄마 앞에서만큼은 어린아이처럼 속마음을 다 꺼내는 모습이 실제 엄마와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면서 “김미경 선배가 촬영 내내 친엄마처럼 친근하게 대해주고 연기에 대한 조언도 아낌없이 해줘서 정말 감사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틸컷. /사진=tvN
#3.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문강태에게 취중 고백을 했던 순간

남주리가 만취한 상태에서 문강태에게 취중 고백을 했던 장면이다. 박규영은 “술만 마시면 180도 돌변하는 남주리를 연기하는 게 너무 재미있었다”며 “평소 맨정신으로는 할 수 없었던 말을 술의 힘을 빌려 시원하게 털어놓는 남주리의 모습을 보며 통쾌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옥상에서 담담한 표정으로 문강태에게 고백했던 모습과는 너무나 달라 시청자들도 재밌게 보지 않았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박규영은 풋풋하고 순수한 짝사랑을 보여주는 데 이어, 회차를 거듭할수록 사랑과 우정이 점점 성숙해지는 과정을 밀도 있게 담아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박규영은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사랑해주고 즐겁게 봐주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 남은 2회차에서 어떤 이야기로 극이 마무리될지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