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영, tvN '사이코지만'서 정신보건 간호사 役
서예지부터 김주헌까지, 찰떡 케미 뽐내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화면. /사진=tvN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화면. /사진=tvN


배우 박규영이 남다른 케미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다.

지난 1, 2일 방송된 ‘사이코지만 괜찮아’ 13, 14회에서 남주리(박규영 분)는 아버지의 일로 힘들어하는 고문영(서예지 분)을 위로하며 진짜 친구가 됐다. 이어 이상인(김주헌 분)과 달달한 케미를 그려내며 설렘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주리는 고문영의 제안으로 술자리를 갖게 됐다.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들은 고문영이 남주리에게 먼저 연락한 것. 그렇게 마주 앉은 두 사람은 농담을 주고받으며 한결 편해진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고문영은 남주리에게 말하기 힘들었던 가족사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에 남주리는 그의 기분을 세심하게 살피며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앙숙에서 절친한 친구로 발전하는 두 사람의 사이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상인은 유승재(박진주 분)의 계획하에 남주리의 질투심을 유발하기 위한 작전을 실행했다. 남주리에게 송혜교를 닮은 사람과 선을 봤다고 말한 것. 남주리는 이상인의 말을 단호하게 끊어내며 그를 실망하게 했다. 하지만 남주리가 무의식적으로 쓴 메모에는 이상인을 향한 질투가 엿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후에도 두 사람의 미묘한 기류는 계속됐다. 남주리는 이상인에게 대화를 요청했다. 그는 병원에서 발생했던 고문영, 문강태(김수현 분), 문상태(오정세 분)의 사건을 떠올리며 걱정을 토로했다. 문강태를 걱정하는 듯한 남주리의 말에 기분이 상한 이상인은 “언제까지 문강태 타령만 할 건가”라며 정색했다. 그러자 남주리는 “아니 고문영이다”라고 말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남주리를 향한 질투를 자각한 이상인은 “정말 좋아한다”며 뜬금없이 고백했다. 이에 남주리는 “나도 사실 좋아한다. 고문영”이라며 시차를 둔 대답으로 그를 머쓱하게 했다. 이처럼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밀당이 설렘 지수를 증폭시켰다.

이처럼 박규영은 배우들 간의 찰진 호흡으로 극의 흥미를 더했다. 그는 찰떡같은 케미로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