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우, tvN '악의 꽃'서 특종바라기 기자 役
이준기에 의해 지하실 감금…알고보니 학폭 가해자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방송화면. /사진=tvN


배우 서현우가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다.

지난 30일 방송된 ‘악의 꽃’에는 김무진(서현우 분)의 처절한 지하실 감금기가 펼쳐졌다. 또한 김무진이 백희성(이준기 분)으로 신분 세탁한 도현수의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예측 불가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날 김무진은 지하실에 감금된 채 “나한테 왜 그러나. 너 이러는 거 범죄다”라며 원망을 쏟아냈다. 그러나 도현수는 반대 입장에 있던 과거를 회상했다. 18년 전 김무진은 “그냥 두면 너도 네 아버지처럼 될 것”이라며 살인범 아버지를 둔 도현수를 지독하게 괴롭혔다. 과거의 잘못이 부메랑처럼 되돌아온 것.

이에 김무진은 회유 작전에 들어갔다. 그는 “나 지금 너무 무섭고 힘들다. 팔이랑 다리에 감각이 없다”며 동정심에 호소했다. 그러나 감정이 없는 도현수에게는 전혀 통하지 않았다.

이때까지만 해도 김무진은 도현수가 백희성이란 사실을 몰랐다. 그는 "공방에서 만나기로 했던 백희성의 아내가 강력계 형사다. 이제 들키는 건 시간 문제"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그러자 도현수는 “아직도 모르겠나? 네가 여기 왜 갇혀 있는지?”라며 물었고, 그제야 김무진은 사태를 파악했다.

이후 김무진의 공포는 극대화됐다. 그러나 그 안에서도 능청스러운 기질을 발휘했다. 그는 도현수가 백희성이 되기까지의 이유를 캐묻다가도 “알면 감당해야 한다”는 협박에 “아니 안 알고 싶은 것 같다. 난 진짜 모르고 싶다”며 태세를 전환했다.

이렇듯 서현우는 지하실에 감금된 캐릭터의 공포를 실감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진 가운데, 김무진은 백희성으로 살아가는 고교 동창 도현수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