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수, 주저 앉아 눈물 뚝뚝
베일에 가려진 사연은?
'미씽 그들이 있었다' 서은수 스틸컷/ 사진= OCN 제공
'미씽 그들이 있었다' 서은수 스틸컷/ 사진= OCN 제공


OCN 새 주말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 속 서은수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영혼 마을에 들어선 서은수가 주체 못할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어 베일에 가려진 그의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서은수는 강력계 형사 신준호(하준 분)의 실종된 약혼녀 ‘최여나’ 역을 맡았다. 최여나는 청초한 비주얼과 미소가 아름다운 여자. 결혼을 한 달 앞두고 누군가에게 돌연 납치돼 영혼 마을에 떨어지게 된 인물로 베일에 가려진 그의 사연이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킬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에서 서은수는 한 떨기 백합 같은 청초한 분위기로 시선을 강탈한다. 긴 생머리와 흰 피부가 순백의 미모를 더욱 돋보이게 하며 아름다움을 너머 신비로움도 느끼게 한다. 그런 가운데 어딘가 불안해보이는 서은수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치 길을 잃은 어린 아이처럼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을 듯 초조한 눈동자로 주변을 헤매고 있는 것.

특히 또 다른 스틸에서는 서은수가 바닥에 주저 앉아 서러운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핸드폰을 손에 꼭 쥐고 있지만 소용없다는 듯 당황스러움이 역력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이는 극 중 서은수가 신원불명의 누군가에게 납치된 후 영혼 마을에서 눈을 뜨게 된 상황. 과연 서은수가 어떤 이유로 실종된 망자들이 살고 있는 영혼 마을에 오게 됐는지 그녀의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제작진은 “서은수는 ’최여나’ 캐릭터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며 “특히 깊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최여나’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영혼 마을에 떨어지게 된 그의 사연과 함께 연인 하준과의 관계에 얽힌 비밀이 풀리기 시작하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오는 8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