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X주원, 숨막히는 열연
곽시양·최원영·이다인 등 지원사격
하반기 최고 기대작, 쾌조의 시작
'앨리스' 대본 리딩 현장/ 사진=SBS 제공
'앨리스' 대본 리딩 현장/ 사진=SBS 제공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가 온다.

오는 8월 28일 첫 방송되는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 SF드라마다. 시청률 퀸 김희선과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29일 ‘앨리스’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백수찬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김희선, 주원, 곽시양, 이다인, 김상호, 최원영, 이재윤, 황승언, 연우, 이정현 등 주요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참석했다. 저마다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정과 에너지가 첫 호흡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환상적이었다는 후문이다.

먼저 김희선의 열연이 돋보였다. 극 중 김희선은 얼굴이 닮은 두 인물 윤태이, 박선영을 연기한다. 이날 김희선은 20대에서 40대까지 다양한 나이대를 넘나들며, 닮은 듯 전혀 다른 두 인물을 그려냈다. 이미 철저한 캐릭터 분석을 마친 듯 말투와 눈빛으로 두 인물을 구분해 보여준 김희선.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는 배우 김희선의 저력에 스태프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군 전역 후 한층 강력해진 주원의 존재감도 압도적이었다. 주원은 극중 선천적 무감정증을 지닌 형사 박진겸 역을 맡았다. 특성상 과도한 감정 표현 없이 인물의 심리를 드러내야 하는, 고난도의 연기력이 필요한 캐릭터인 것. 주원은 특유의 깊이 있는 연기력과 몰입감, 에너지로 자신만의 박진겸을 완성했다. 왜 주원이 ‘믿고 보는 배우’일 수밖에 없는지 입증된 시간이었다.

무엇보다 김희선, 주원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이 소름을 유발했다. 마치 여러 작품을 함께 했던 것처럼 대사를 주고 받을 때마다, 눈빛을 주고 받을 때마다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순식간에 작품 몰입도를 높인 것. 시청률 퀸 김희선과 믿고 보는 주원. 한 명씩 봐도 매력적인 두 배우를 한 드라마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 ‘앨리스’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했다.

이외에도 곽시양, 이다인, 김상호, 최원영, 이재윤, 황승언, 연우, 이정현 등 다양한 배우들이 만나 ‘앨리스’에 힘을 더했다. 묵직한 연기력을 보여준 곽시양, 연기 변신을 예고한 이다인은 물론 김상호, 최원영 등 자타공인 명품배우들은 ‘앨리스’의 탄탄한 무게 중심을 잡았다. 또 이재윤, 황승언, 연우, 이정현 등 개성 만점 배우들은 극에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앨리스’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야말로 불꽃 튀는 열연의 장이었다.

몰입과 열연, 에너지가 가득했던 대본 리딩 현장에서 배우들은 지친 기색 없이 각자 맡은 캐릭터, 극에 몰입해 실제 현장을 방불케 하는 열띤 분위기를 만들었다. 백수찬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역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작은 것조차 놓치지 않는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중간중간 유쾌한 웃음과 화기애애한 미소도 잃지 않았다. 첫 호흡부터 이토록 특별한 열정과 팀워크를 보여준 배우 및 제작진 덕분에 ‘앨리스’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은 수직 상승했다.

‘앨리스’는 오는 8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